검색보기
댓글보기
전 청와대 행정관 “삼성 합병 동향 파악 지시 받았다”
문형표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대통령 탄핵심판 12차 변론기일에 증인심문을 마치고 밖으로 나서고 있다.
문형표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대통령 탄핵심판 12차 변론기일에 증인심문을 마치고 밖으로 나서고 있다.ⓒ정병혁 기자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청와대 고용복지수석이 담당 행정관들에게 ‘동향 파악’을 지시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조의연 부장판사)심리로 열린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노홍인 전 청와대 보건복지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은 2015년 6월 말 당시 최원영 고용복지수석으로부터 삼성 합병 건과 관련한 동향 파악을 지시받은 사실이 있느냐는 질문에 “날짜는 기억나지 않지만 지시를 받았고 김기남 전 행정관에게 동향을 파악해서 보고하라고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에 특검 측에서 “최 전 수석은 대통령으로부터 국민연금의 의결권 관련 챙겨봐 달라는 지시를 받고 상황 파악을 (증인에게) 지시했다고 말했는데 아느냐”고 재차 묻자 노 전 행정관은 “최 전 수석이 그런 말씀은 직접 하지 않았고, 언론에서 시끄러우니 파악해 보고하라고 한 것”이라고 답했다.

최 전 수석은 지난 15일 증인으로 출석해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삼성 합병 상황을 잘 챙겨봐 달라'는 지시를 받아 행정관에게 동향 파악을 지시했다고 증언한 바 있다.

또한 이날 노 행정관은 '안종범 전 수석이 삼성그룹 합병 건은 경제수석실에서 챙기고 있으니 고용복지수석실에서 따로 챙길 필요가 없다고 말한 것을 들은 적 있나'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했다.

안 전 수석은 마찬가지로 지난 15일 증인으로 출석해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삼성 합병 관련 어떠한 지시도 받은 게 없다”면서 부인한 바 있다.

박소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