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양요섭, “비스트 쓸 수 있어도 앞으로 쭉 하이라이트”
그룹 하이라이트 양요섭이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CAN YOU FEEL IT?’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그룹 하이라이트 양요섭이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CAN YOU FEEL IT?’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양지웅 기자

‘하이라이트’ 멤버들이 새 그룹명을 정하기까지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YES24 LIVE HALL에서 하이라이트 첫 번째 미니앨범 발매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하이라이트(윤두준, 용준형, 양요섭, 이기광, 손동운) 다섯 멤버들은 새로운 그룹으로 출발하는 소감을 밝히고 새 앨범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손동운은 새 그룹명 ‘하이라이트’에 대해 “저희가 이전에 ‘비스트’ 일 때 마지막 앨범명이 하이라이트 였다. 그 의미를 담기도 했고, 저희 활동의 제 2막이 시작되는데 2막도 하이라이트처럼 되어보자는 파이팅을 담은 그룹명이다”라고 소개했다.

또 다른 후보군은 없었냐는 질문에 양요섭은 “제가 ‘With Us’라는 이름을 제안했는데 무시당했다. 편의점 이름(WITH ME) 같다는 반응이었다. 그래서 저도 결국 ‘하이라이트’에 손을 들었다”라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소개했다.

하이라이트 손동운이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CAN YOU FEEL IT?’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하이라이트 손동운이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CAN YOU FEEL IT?’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양지웅 기자

새 이름 ‘하이라이트’에 대한 이들의 애정은 각별했다.

다시 ‘비스트’를 사용할 수 있게 되면 어떤 선택을 하겠나는 질문에 양요섭은 “그 이름이 대중들에게 더 잘 알려진 것 사실이다. 그렇지만 저희 이름이 ‘비스트’에서 ‘하이라이트’로 바뀐 것 알리기 위해 팬들이 지하철 스크린 도어 등에 홍보하느라 꽤 돈을 많이 썼다. 그런 것 생각해서 쭉 ‘하이라이트’로 활동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손동운은 “한 선배님이 지금까지 ‘비스트’로 7~8년 활동했지만, ‘하이라이트’로 10~20년 활동하면 ‘하이라이트’ 되는 것이라고 좋은 말 해주셨다. 전 이름보다 ‘하이라이트’가 많이 유명해질 수 있게 잘 부탁드린다”라며 멤버들과 함께 간담회를 찾은 취재진에게 허리 숙여 인사했다. 하이라이트 멤버들의 절실함이 물씬 느껴지는 답변이었다.

새 앨범 ‘CAN YOU FEEL IT’은 20일 정오 전 음원사이트에 공개됐다. 하이라이트는 이날 기자간담회 전 SBS라디오 ‘컬투쇼’ 출연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활발한 개별 활동을 해 온 하이라이트 멤버들이 새 그룹 활동에서 어떤 성과를 일궈 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소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