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박근혜 검찰 출석 날··· 친박단체, ‘출석 반대’ 집회 예고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박사모가 집회를 하며 탄핵 무효를 주장하고 있다.(자료사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박사모가 집회를 하며 탄핵 무효를 주장하고 있다.(자료사진)ⓒ양지웅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하는 21일, 박사모 등 친박단체들이 대통령 사저와 검찰청사 앞에서 집회를 연다.

‘대통령 탄핵 무효 국민저항 총궐기 운동본부(탄무국)’는 박사모 홈페이지 공지 등을 통해 21일 오전 ‘대통령 검찰 출두 반대 집회’를 연다고 20일 밝혔다.

공지에 따르면 친박단체 회원들은 박 전 대통령 출석 당일 오전 7시 30분 강남구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집회를 연 뒤 오전 8시 30분 서울중앙지검찰청 서문 앞으로 이동해 집회를 이어갈 방침이다. 탄무국은 박사모 인터넷카페 등에 이같은 내용을 공지하고 “두 곳 중 한 곳을 선택해 박 대통령의 검찰 출두에 반대해달라”며 회원들의 참여를 호소했다.

정광용 박사모 회장은 전날 성명을 통해 “대통령 탄핵도 있을 수 없는 일인데 검찰 출석 통보는 더욱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박 대통령을 수사한다는 것은 사건의 전모를 은폐하고, 대통령만 옭아 넣으려는 더러운 기획수사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검찰 수사에 응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근혜퇴진행동도 ‘구속 촉구’ 집회
경찰, 불법행위 엄정 대응

아울러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도 이날 오전 8시 30분께 검찰청사 인근인 서초동 부림빌딩 앞에서 집회를 개최한다. 퇴진행동 회원들은 이날 박 전 대통령 출석에 맞춰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박 전 대통령 구속 수사를 요구할 예정이다.

경찰은 박 전 대통령 검찰 출석 당일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삼성동 사저와 검찰청사 주위에 경력 1900여명을 배치할 계획이다. 경찰은 이날 발생한 폭력, 기물파손, 공무집행방해 등 불법행위에 대해 엄정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대기업들에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을 내도록 하는 과정에서 대가성이 있는 거래를 했는지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옥기원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