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양요섭, “팬들이 사랑하는 것은 ‘비스트’라는 이름보다 저희 다섯”
그룹 하이라이트(윤두준,용준형,양요섭,이기광,손동운)가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CAN YOU FEEL IT?’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그룹 하이라이트(윤두준,용준형,양요섭,이기광,손동운)가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CAN YOU FEEL IT?’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양지웅 기자

‘하이라이트’ 멤버들이 전 소속사와의 관계에 대해 밝혔다.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YES24 LIVE HALL에서 하이라이트 첫 번째 미니앨범 발매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하이라이트(윤두준, 용준형, 양요섭, 이기광, 손동운) 다섯 멤버들은 새로운 그룹으로 출발하는 소감과 그간의 어려움에 대해 밝혔다.

윤두준은 ‘비스트’라는 기존의 이름을 사용하지 못하고, ‘하이라이트’라는 새 이름으로 활동하게 된데 아쉬움을 전했다. 그는 “의도하지 않은 방향으로 흘렀다. 저희도 오랫동안 함께 했던 그 이름 지키고 계속 함께 하고 싶었다. 전 회사와의 협상이 잘 이루어지지 않았다. 저희는 할 수 있을 만큼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더 이상 질질 끌면 팬들을 만나는 시간까지 길어질 것 같아서 마음 굳게 먹고 큰 결심해서 새로운 이름으로 나오게 되었다”라고 새 이름을 쓰게 된 과정을 설명했다.

그룹 하이라이트(윤두준,용준형,양요섭,이기광,손동운)가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CAN YOU FEEL IT?’ 쇼케이스에서 인사하고 있다.
그룹 하이라이트(윤두준,용준형,양요섭,이기광,손동운)가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CAN YOU FEEL IT?’ 쇼케이스에서 인사하고 있다.ⓒ양지웅 기자

양요섭은 “비스트라는 이름 사용할 수 있었는데, (기다리는) 기한이 언제가 될지 걱정이 되었다. ‘비스트’라는 이름 보다 팬들이 사랑하는 것은 저희 다섯 명이니, 저희 다섯 명만 있으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팬들을 만나기 위해 나왔다” 라고 답했다.

용준형은 “하지만 누군가를 원망하거나 하지 않는다”라고 심정을 밝혔고, 손동운은 “저희는 계약 기간을 마치고 나온 것이다. 전 회사에서 많이 응원해주고 있다. 그간 함께 해 준 홍승성 회장님 존경하고 사랑한다. 우리 인생의 선배님이자 멘토다”라고 말했다.

큐브엔터테인먼트를 나와 새 소속사 어라운드어스를 세우고 ‘하이라이트’로 활동하기까지 다섯 멤버가 겪은 우여곡절은 그들의 내면에 깊은 흔적을 남긴 것 같았다. 그러나 이들은 상처를 딛고 그간의 갈등을 좋은 추억으로 남긴 채 새 출발을 하려고 노력하는 모습이었다.

하이라이트는 새 앨범 ‘CAN YOU FEEL IT’을 20일 정오 전 음원사이트에 공개했다. 이날 기자간담회 이후 팬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타이틀곡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로 활발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이소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