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롯데 경영비리’ 첫 재판, 총수 일가 일제히 혐의 부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0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롯데 총수 일가 첫 재판에 출석을 위해 걸어오고 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0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롯데 총수 일가 첫 재판에 출석을 위해 걸어오고 있다.ⓒ양지웅 기자

경영 비리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롯데그룹 총수 일가가 20일 열린 첫 재판에서 일제히 혐의를 부인했다.

20일 오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부장판사 김상동) 심리로 열린 첫 재판에는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과 아들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 홀딩스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장녀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과 신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로 알려진 서미경 씨가 출석했다.

신 총괄회장 측은 “신 총괄회장이 자신의 전 생애를 통해 일군 분신 같은 롯데에 피해를 입힐 뜻이 없었다”면서 “영화관 매점 운영권이나 보수 지급 문제, 보유 주식 매각 등은 정책지원본부가 입안해 시행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그러면서 “신 총괄회장은 구체적으로 관여한 바가 없고 정책지원본부에 잘 검토해서 시행하라고 한 것”이라며 “고령인 신 총괄회장이 구체적인 그룹 경영 사안에 관여하지 못한다. 법리적으로나 사실관계로나 공소사실은 부당한 만큼 무죄를 선고해 달라”고 주장했다.

신동빈 회장 등은 ‘공짜 급여’, 영화관 매점 운영권 등에 대해서는 부친인 신 총괄회장이 결정권을 쥐고 있었다며 책임을 돌렸다.

신 회장 측은 “신 총괄회장이 영화관 매점 문제 관련해 수도권 매점은 서유미 씨에게, 지방 매점은 딸인 신영자 이사장에게 나눠주라고 직접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신영자 이사장 변호인 역시 "영화관 매점 문제는 시작부터 종료때까지 신 총괄회장의 의사 결정"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또한 신 회장 측은 총수 일가에게 지급된 500억대 ‘공짜 급여’ 혐의에 대해서는 신 총괄회장이 가족들의 급여를 직접 결정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신동주 전 부회장 측도 “일본 롯데 회장으로서 한국과 일본 그룹의 경영 전반에 관여한 만큼 보수 지급은 당연하고 적법했다”며 ‘공짜 급여’ 혐의를 부인했다.

신 회장 측은 롯데피에스넷 유상증자에 다른 계열사를 동원하는 방식 등으로 471억원의 손해를 입힌 혐의도 부인했다.

신 회장 측 변호인은 “롯데그룹이 피에스넷을 인수한 건 실제로 인터넷 은행 사업 자체를 추진하기 위해서였다”면서 “롯데기공을 사업에 끼워넣은 게 아니라 롯데기공에 실제 ATM기를 자체 제작하라고 지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일본에 체류하면서 그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서미경 씨 또한 자신의 혐의에 대해 부인했다. 서씨 측 변호인은 “서씨가 영화관 매점 임대 문제에 관여한 바 없고 어떤 불법적인 수익을 달라고 한 것도 전혀 아니”라면서 “배임의 고의 자체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먼저 신 회장의 롯데피에스넷 관련 배임 혐의를 심리하기로 하고, 오는 27일 장영환 전 피에스넷 대표를 증인으로 부르기로 했다.

전날 재판 출석을 위해 귀국한 서 씨는 당분간 한국에 머물며 재판에 임할 예정이다.

롯데그룹 신격호 총괄회장의 사실혼 배우자 서미경 씨가 20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롯데 총수 일가 첫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롯데그룹 신격호 총괄회장의 사실혼 배우자 서미경 씨가 20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롯데 총수 일가 첫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양지웅 기자

박소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