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속보] 박근혜, 피의자 신분 검찰 출석...“국민 여러분께 송구”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전 대통령이 뇌물수수 및 직권남용 등 혐의 피의자로 21일 검찰에 출석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25분께 차량을 타고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했다.

박 전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짧게 말하고 조사실로 향했다.

“검찰 조사가 부당했다고 생각하느냐”, “아직도 이 자리에 설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느냐” 등 기자들의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검찰은 이원석(48·사법연수원 27기)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과 한웅재(47·연수원 28기) 형사8부장을 투입해 박 전 대통령 조사를 진행한다. 박 전 대통령 측에서는 유영하 변호사와 정장현 변호사가 입회한다.

조사 장소는 검찰청사 10층 특수1부 1001호 검사실이다.

박 전 대통령은 검사와 마주앉은 채 신문을 받고, 조사실에 입회한 변호인은 박 전 대통령 뒤에 배정된 자리에 앉게 된다. 조사실 옆 휴게실에는 응급용 침대와 소파가 마련돼 있다.

이날 조사에서는 미르·케이스포츠 재단 출연금과 관련한 직권남용 및 뇌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와 관련한 직권남용, 청와대 기밀문서 유출 의혹 등이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안이 중대하고 혐의가 13개에 달하는 만큼 조사는 자정을 넘겨 새벽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다만 자정 이후 심야 조사는 피의자 동의를 받아야 한다.

김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