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주승용 “박근혜, ‘첫 탄핵 대통령’ 자체가 이미 유죄 선고받은 것”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21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21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는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 것과 관련해 "대한민국 역사상 처음으로 탄핵당한 대통령이라는 사실 자체가 이미 유죄를 선고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늘은 헌정사상 4번째 전임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당하는 부끄러운 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정농단과 헌정파괴의 주범인 박 전 대통령은 검찰 포토라인에 서게 된다"며 "헌법재판소의 전원 일치 결정에도 불구하고 박 전 대통령은 국민에게 미안하다는 말도 없이 청와대를 떠났다. 진실을 말할 용기가 없는 사람은 항상 거짓말을 한다"고 질타했다.

주 원내대표는 검찰을 향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당부하기도 했다. 그는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을 조사할 때 전직 대통령이라는 신분에 맞는 대우를 해야 하지만 조사에 있어서는 법과 원칙에 입각해 충실한 조사가 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두하면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원론적인 입장만 밝힌 데 대해서는 "행여나 했는데 역시나였던 것 같다"고 꼬집었다.

그는 "검찰 소환을 당하는 모습이 전 세계에 비춰지는 과정에서도 국민들에게 진정성 있는 용서를 표하지 않고 원론적인 말만 한 것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도 아니고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