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해수부 ‘졸속 인양’, 미수습자 수습 가능성 낮췄다”

해양수산부의 ‘졸속 인양’이 미수습자의 온전한 수습 가능성을 낮추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또 기울어져 있는 선체의 객실 부분을 절단해 바로 세워 미수습자를 수습하는 방식이 시신이나 뼛조각들의 훼손을 가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국민조사위원회, 박주민 의원 등의 공동주최로 ‘세월호 미수습자 수습의 원칙과 방안’ 세미나가 열렸다. 이날 세미나에는 유해 발굴 권위자인 박선주 충북대 명예교수가 참석해 해수부의 세월호 인양 과정에 대한 문제점 등을 지적했다.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박선주 충북대학교 명예교수가 올바른 세월호 인양 방법에 관한 발표를 하고 있다.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박선주 충북대학교 명예교수가 올바른 세월호 인양 방법에 관한 발표를 하고 있다.ⓒ뉴시스

“세월호 절단해 세우면 유해 손상 가능성”

박 교수는 먼저 미수습자 수습을 위해 선체를 절단해 세우는 과정에서 “유해가 흔들려 훼손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바닷속에 36개월 가라앉은 유해는 작은 충격에도 손상되기 쉽다. 부유물을 걷어내기 위해 물을 뿌리는 과정에서도 유해가 부서질 수 있어서 매우 조심스럽게 수습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선체를 절단해 세우기 이전에 (전문가들이) 선체에 들어가 유해 상태 등을 조사한 후 수습하는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면서 “수습과정에서 유해 손상을 가할 수 있는 어떤 행동도 조심해야 하기에 전문기관과 밀접한 협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국민조사위에 따르면 해수부는 인양작업이 막바지에 이르기까지 유해발굴 전문기관들과 별도의 협력 작업 등을 진행하지 않았다.

박 교수는 또 “유실방지망이 선체 아랫부분에는 설치되지 않아 선체를 들어 올리는 과정에서 (유해가) 유실됐을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했다.

예견된 ‘졸속 인양’··· 미수습자 수습, 진상규명 가능성 낮췄다

전남 진도군 사고해역 인근으로 잭킹바지선에서 반잠수선으로 옮겨진 후 선체 전부를 드러낸 세월호가 목포항으로 이동을 준비하며 선내의 해수와 잔존유를 제거하고 있다
전남 진도군 사고해역 인근으로 잭킹바지선에서 반잠수선으로 옮겨진 후 선체 전부를 드러낸 세월호가 목포항으로 이동을 준비하며 선내의 해수와 잔존유를 제거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이날 세미나에 참석한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김성훈 전 조사관은 “해수부가 미수습자의 온전한 수습과 참사의 진상규명 등의 본래 인양의 목적을 망각한 체 졸속으로 선체 인양을 진행했다”고 비판했다.

김 전 조사관은 브리핑 자료를 통해 “해수부가 유실방지 보완 작업을 하지 않은 채 인양을 진행했고, 아무런 대책도 없이 좌현 선미 램프를 절단해 미수습자 등의 유실 가능성을 방치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해수부는 창문, 천공 등 세월호의 개구부(開口部) 263곳 중 162곳에만 유실 방지망이 설치됐고, 나머지 101곳 개구부는 20~30cm 크기라는 이유로 방지망을 설치하지 않았다. 하지만 206개의 인간의 뼈 중 2cm 정도 크기의 뼈가 많아 101개의 열린 개구부를 통해 미수습자의 뼈들이 유실됐을 가능성도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또 절단된 선미 램프가 바닷속에 버려졌고, 현재까지 정확한 위치조차 확인되지 않는 상황에서 선미 램프 구멍을 통한 유실물 발생, 사고 원인 조사 등에 대한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김 전 조사관은 “본래 8~9일 동안 해야 할 공정을 단 3일 만에 속전속결로 진행하는 과정에서 이미 ‘졸속 인양’은 예견돼 있었다”면서 “미수습자의 온전한 수습과 진상규명 등을 위한 선체 인양의 본말을 전도시킨 해수부는 2014년 4월 16일 이후 전혀 달라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옥기원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