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보기
기사검색
페이스북
트위터
민중의소리 | 머그샷, 공개 요청...공개될까? "가장 통쾌한 사진이 될 것"

머그샷, 공개 요청...공개될까? "가장 통쾌한 사진이 될 것"

온라인이슈팀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31일 새벽 경기도 의왕시 안양판교로 서울구치소에 들어서고 있다.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31일 새벽 경기도 의왕시 안양판교로 서울구치소에 들어서고 있다.ⓒ양지웅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머그샷'이 화제다.

머그샷이란 피의자들의 얼굴을 식별하기 위한 얼굴의 전면과 측면을 찍은 사진을 의미한다.

18세기에 머그(Mug)란 말이 얼굴의 은어로 쓰였던 데서 유래하며 정식명칭은 Police Photograph다. 19세기 미국의 형사였던 앨런 핑커톤이 도입하면서 시작됐다.

현재 박근혜 전 대통령은 서울 구치소에 수감되면서 다른 수감자들과 마찬가지로 머그샷을 촬영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에 대중들은 그녀의 머그샷 공개를 기대하고 있다. 다만 한국에서는 외부에 머그샷을 공개한 적이 드물어 실제 공개가 될지는 미지수다.

이 같은 소식에 네티즌들은 "가장 통쾌한 사진이 될 것", "바탕화면 해야지", "드디어 올림머리 풀었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머그샷좀 공개해보라. 감상 좀 하자",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감이다", "전 대통령 사진에 머그샷을 올리자" 등 박 전 대통령의 머그샷 공개에 기대를 걸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