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심상정 “4대강 국정조사·이명박 청문회 실시”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양지웅 기자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21일 4대강 사업 국정조사와 이명박 전 대통령 청문회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생태환경 공약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4대강을 죽음에 이르게 한 이명박 전 대통령의 4대강 사업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책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4대강 사업을 우리나라 대표적인 정책 실패 사례 중 하나로 꼽으며 "단국 이래 최대 환경재앙 토목사업"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강이 죽어가니 사람도, 문화도, 역사도 사라지고 있다"며 "4대강의 보 철거만이 4대강을 살리는 길이며 강의 역사를 되살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심 후보는 "이명박 전 대통령은 4대강 사업에 국민 세금 22조 원을 쏟아부었다. 결국 죽음의 강으로 만들었다"며 "박근혜 정부는 4대강 주변 개발사업 승인으로 대기업 건설사들의 수많은 비리, 비자금에 대해 침묵했고 4대강 죽음을 방치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 예산을 기업의 이윤 창구로 전락시킨 이명박 전 대통령과 정부 예산을 사유화한 박근혜 전 대통령 모두 '4대강 죽음'의 공범"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제가 대통령이 되면 이명박 전 대통령 청문회를 실시하고 이명박·박근혜 정부 4대강 국정조사를 실시해서 철저하게 진상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겠다"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또 4대강의 수질 개선을 위해 보를 철거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4대강 보를 해체하고 복원해서 물은 흐르게 하고 생명을 살리겠다"며 "4대강 피해조사 및 복원위원회를 구성해서 환경파괴의 실태를 낱낱이 조사하고 4대강을 복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심 후보는 ▲수자원 공사 혁신 ▲물값의 형평성과 공공성 추구 ▲새만금 수질 사업 등을 공약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