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문재인 측 “성폭력 범죄 모의 홍준표, 대선후보 자격 없다”
관훈토론 참석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관훈토론회에 참석 여론조사에 대한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관훈토론 참석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관훈토론회에 참석 여론조사에 대한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김철수 기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은 21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자서전에 나온 '강간 모의'와 관련해 "홍 후보와 자유한국당은 즉시 국민 앞에 정중히 사죄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문재인 대선후보 국민주권선거대책위원회 박광온 공보단장은 이날 논평을 통해 "홍 후보는 더 이상 대한민국 대선후보로서의 품격과 자격을 갖기 어렵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홍 후보는 지난 2005년 자전적 에세이 '나 돌아가고 싶다'에서 '돼지 흥분제 이야기'를 통해 대학 시절 '강간 모의'에 연루된 전력을 실토했다.

박 단장은 "홍 후보가 에세이집을 통해 대학시절 약물을 이용해 성폭력 범죄 모의한 사실을 고백했다"며 "시대착오적인 색깔론으로 정권연장을 시도한 국정농단 집단 세력의 대선 후보에게 어울린다"고 꼬집었다.

또한 "입만 열면 막말과 거짓말을 쏟아지는 게 단지 선거 전략만은 아니었던 것 같다"며 "문제가 불거진 후에 대처하는 방법과 수준 또한 국민들을 황당하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앞서 홍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코엑스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자서전 논란과 관련해 "10년 전에 책 나올 때 해명했기 때문에 당시에 언론에 문제가 안 됐다"며 "요즘 문제 삼는 걸 보니까 이제 유력후보가 돼 가는 모양"이라고 응수했다.

또 정준길 자유한국당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혈기왕성한 대학교 1학년 때 벌어진 일이라는 점을 너그럽게 국민들께서 감안해 주셨으면 좋겠다"며 "지금으로부터 45년 전, 지금이랑은 사회적 분위기가 다른 상황이었다"고 두둔했다.

이에 대해 박 단장은 "거의 망언 수준이다. 놀라울 따름"이라며 "영혼없는 사과로 넘어갈 일이 아니다"라고 질타했다.

박 단장은 "입에 올리기조차 민망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의 수준을 개탄한다"며 "자유한국당은 색깔론 연대에 목매달지 말고 국민 앞에 사죄하길 바란다"고 거듭 촉구했다.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