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전신화상 이겨내며 연극열정 불태웠던 연극인 이동근 사망… 향년 31세
연극인 고 이동근 씨
연극인 고 이동근 씨ⓒ뉴시스

전신화상을 이겨내며 연극열정 불태웠던 젊은 연극기획자인 이동근 씨가 21일 세상을 떠났다. 화재사고로 온몸에 3도 화상을 입었지만 31번의 수술을 견뎌내고 연극기획자로 열정적으로 활동해 주목을 받아온 그는 향년 31세의 젊은 나이에 사망했다.

연극이 너무 좋아 고향인 경남 남해에서 서울까지 오가며 연기를 배운 이동근은 연극영화과 진학을 준비했지만 아버지의 갑작스런 사고로 생업에 뛰어들면서 자신의 꿈을 잠시 접어야했다. 이후 5년간 투병하던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다시 연극의 꿈을 꾸기 시작했고, 1년에 연극 200편을 볼 정도로 열정을 다했고, 20대 연극인들과 함께 연극제를 기획하는 등 꿈을 펼치고 있었다. 하지만 두 번째 연극제를 준비하던 2015년 1월 우연히 들른 한 사무실에서 일어난 폭발사고로 화상을 입으면서 모든 걸 잃을 위기에 처했지만 고통스런 재활 과정을 거치며 그는 다시 연극인의 꿈을 키웠다.

이후 화재사고 보험금과 지인들의 도움으로 공연기획사 ‘아이디서포터즈’를 차리고 프로듀서로서 연극과 토크콘서트 등을 기획하는 등 활발하게 활동을 이어갔다.

지난 2월엔 스토리펀딩 등을 통해 자신의 자전적 삶을 담은 연극 ‘주먹쥐고 치삼’을 무대에 올리기도 했다. 당시 이동근 씨는 공연 수익금을 소방관 처우 개선과 소아화상환자들의 치료비로 기부하는 등 자신과 같은 화상 환자들을 위해서도 힘을 쏟았다.

고인의 장례식장은 서울 강북구 미아동 서울좋은병원(구 한미병원) 특2호실이며 발인은 오는 23일이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