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강간 모의’ 홍준표에 “대선후보 사퇴하라” 빗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김철수 기가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대학 시절 성범죄 모의에 가담한 것이 자서전을 통해 알려진 가운데, 21일 각 정당 대선캠프에서는 후보직을 사퇴하라는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홍 후보는 이날 서울 코엑스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S대생들끼리 한 얘기를 이튿날 듣고 기재한 것"이라며 "내가 관여한 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홍 후보가 스스로 자전적 에세이 '나 돌아가고 싶다'에 "다시 돌아가면 절대 그런 일에 가담하지 않을 것이다. 장난삼아 한 일이지만 그것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검사가 된 후에 비로소 알았다"고 '가담' 사실을 밝혀놓고 있어 설득력이 떨어지는 해명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게다가 홍 후보는 "요즘 문제 삼는 걸 보니까 이제 유력후보가 돼 가는 모양이지?"라는 황당한 반응을 보여 공분을 사고 있다.

자유한국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정준길 대변인은 tbs 라디오에서 "홍 후보가 당시에도 책에서 이미 잘못된 일이라고 반성했고 지금 생각해도 잘못된 일"이라며 "다만 지금으로부터 45년 전, 사회적 분위기가 다른 상황에서 혈기왕성한 대학교 1학년 때 벌어진 일이라는 점을 너그럽게 감안해달라"고 말해 비난을 자초하고 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국민주권선거대책위원회 박광온 공보단장은 논평을 통해 "망언 수준이다.놀라울 따름"이라며 "영혼 없는 사과로 넘어갈 일이 아니다. 홍 후보와 자유한국당은 즉시 국민 앞에 정중히 사죄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홍 후보는 더 이상 대한민국 대선후보로서의 품격과 자격을 갖기 어렵게 됐다"고 꼬집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국민캠프 김경록 대변인은 홍 후보의 사퇴를 요구했다. 김 대변인은 논평에서 "성폭력의 공범임이 드러난 이상 우리는 그를 대선후보로 인정할 수 없다"며 "홍 후보가 직을 억지로 유지할 경우 우리는 특단의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바른정당에서는 이혜훈 의원 등 전·현직 여성 국회의원 10명이 홍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 후보는 대선후보가 아니라 검사출신으로서는 물론, 정상적인 사고를 가진 한 인간으로서도 자질부족임을 보여주고 있다"며 "홍 후보는 더 이상 대통령 후보로서 자격이 없음을 선언한다. 즉각 후보에서 사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 선대위 한창민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드러난 사실만으로도 홍 후보는 후보 자격을 상실했다. 범죄모의를 하던 성 인식 수준으로 대통령이 되겠다는 말은 가당치도 않다"며 "홍 후보는 더 이상 국민들을 우롱하지 말고 자신의 거취를 심각하게 고민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민중연합당 김선동 후보 선대위 송명숙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당시 사건도 용납할 수 없는데, 홍 후보나 자유한국당의 해명은 더 가관이다. 분노를 넘어 치가 떨린다"며 "돼지흥분제 정치인들을 집단적으로 멸종시켜야 한다. 홍 후보는 후보 자격뿐 아니라 건전한 시민의 자격도 갖추지 못했다"고 성토했다.

홍준표 후보의 경북 경주 유세 현장에서도 "강간 모의 홍준표 사퇴하라"고 적힌 피켓을 든 청년들의 항의 시위가 벌어졌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