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동성애 반대한다면 제 존재를 반대하는 겁니까!” 성소수자들 항의시위 받은 문재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문재인 후보 천군만마 국방안보 1000인 지지선언 기자회견’ 중인 가운데 성소수자 인권단체 회원이 문 후보를 규탄하며 기습시위를 벌이고 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문재인 후보 천군만마 국방안보 1000인 지지선언 기자회견’ 중인 가운데 성소수자 인권단체 회원이 문 후보를 규탄하며 기습시위를 벌이고 있다.ⓒ민중의소리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26일 성소수자 인권단체 회원들로부터 항의시위를 받았다.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열린 '문재인 후보 천군만마 국방안보 1000인 지지선언'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후보가 인사말을 마치자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 회원 등 10여명은 기습적인 항의시위를 벌였다.

'무지개행동' 회원들은 '레인보우(무지개) 깃발'을 들고 문 후보 앞에서 직접 사과를 요구했다. 이들은 문 후보를 향해 "저는 동성애자입니다", "사과하십시오!"라고 외쳤다. 시위에 참여한 한 남성은 "동성애에 반대하신다면 제 존재를 반대하시는 겁니까"라고 항의했다.

문제의 발언은 전날 JTBC-중앙일보-한국정치학회 주최 대선후보 TV토론회에서 나왔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문재인 후보를 향해 '동성애를 찬성하냐, 반대하냐'를 집요하게 캐물었다. 이에 문 후보가 "반대한다"고 답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홍 후보는 토론회에서 "동성애 때문에 대한민국에 에이즈(AIDS, 후천성면역결핍증) 환자가 1만4천명이나 창궐해있지 않느냐"고 황당한 주장을 하며 "분명히 동성애를 반대하는 거냐"고 거듭 추궁했다. 문 후보는 "성적 지향 때문에 차별을 받아선 안 된다"며 "동성혼을 합법화할 생각은 없지만 차별에는 반대한다"고 말했다.

두 후보의 설전에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이건 찬성이나 반대를 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말 그대로 성 정체성의 문제다. 성 소수자의 인권과 자유를 존중해야 민주주의"라고 일침하기도 했다.

'행동하는 성소수자 인권연대'는 성명을 통해 "성소수자를 짓밟은 홍준표, 문재인은 당장 사죄하라"며 "삶과 존엄을 빼앗긴 성소수자들 앞에 참회하라"고 촉구했다.

인권연대는 "동성애는 불법이 아니다"라며 "성적 지향은 찬성이냐 반대냐의 문제가 아니며, 자연스러운 인간 특성의 하나"라고 말했다. 또 "문재인 후보의 발언은 성소수자의 존재, 인간의 다양성을 부정하며 사회적 편견과 차별을 조장하는 혐오 발언"이라며 "이것은 한국 성소수자 인권의 처참한 현실을 드러내는 순간"이라고 꼬집었다.

항의 시위를 벌인 10여명은 경찰에 연행됐다. '무지개행동'은 성명을 내고 "성소수자 13명이 불법연행됐다"며 "동성애를 반대하고 불법연행 불사하는 문재인후보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나는 동성애자입니다. 나를 반대하십니까. 혐오발언 사과하십시오', 성소수자들의 외침은 간명했다"며 "하지만 항의의 응답은 성소수자 불법연행이었다. 무고한 성소수자들의 요구를 묵살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문 후보 국민주권선거대책위원회 유은혜 수석대변인은 "문 후보 선대위는 사법처리를 원하지 않는다고 경찰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