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증강현실과 회화의 융복합, 세실리아 서 초대전 ‘불꽃 Flame’
세실리아 서 ‘불꽃 Flame’
세실리아 서 ‘불꽃 Flame’ⓒ세실리아 서

다양한 분야에서 ‘융복합’이 주목을 받고 있다. 기술분야에서 차원이 다른 기술간의 결합을 넘어 예술분야에 있어서의 다양한 장르들의 융합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형태로 나타나고 있다. 작가 세실리아 서 (Cecilia Suhr)가 서울 종로 대학로 남서울대학교 아트센터 갤러리 이앙에서 오는 5월17일부터 22일까지 펼치는 초대전 ‘불꽃 Flame’은 이런 최근의 흐름을 잘 만날 수 있는 전시다. 이번 전시에선 증강현실과 회화의 융복합을 주제로 작품이 전신된다.

세실리아 서 작가는 뉴욕대학교에서 미디어 석사, 러트거스대학교에서 미디어 박사학위를 받았고, 현재 오하이오의 마이애미 대학교 미디어와 예술학과의 부교수이자 미술학과 소속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작가는 그동안 혼합매체 페인팅과 사운드, 디지털 테크놀로지의 융합에 대한 실험을 시도해 왔고, 최근에는 대부분의 관람객이 작품들을 짧게 보고 지나치게 되는 일반적인 관람 행동을 관찰하며, 전시된 회화 작품이 사운드와 어우러져 영상으로 함께 움직이고 변형되는 과정까지 하나의 작품으로 보여주는 방법을 연구해다고 한다. 특히 증강현실(AR)에 매료되어 다양한 실험들을 전개한 결과, 이 기술을 응용해 여러 작품들을 제작했고, 마이애미대학교의 지원을 받아 한국에서 최초로 발표하게 됐다.

세실리아 서 ‘불꽃 Flame’
세실리아 서 ‘불꽃 Flame’ⓒ세실리아 서

이번 전시는 갤러리이앙과 함께 김포의 시카 미술관에서도 함께 열린다. 갤러리 이앙의 ‘불꽃 Flame’ 전시 작품들은 시카 미술관의 주제인 ‘열정 Zeal’의 후속작품들로 구성된다.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경계를 넘나들며 제작된 순수예술과 애니메이션, 사운드 아트 융합 작품을 관람객 개개인이 스마트폰과 타블렛기기 등의 개인 디바이스를 통해 경험할 수 있다. 전시문의는 갤러리이앙(02-3672-0201, http://www.galleryiang.com)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