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강경화 인사청문회 도중 ‘꾸벅꾸벅’ 존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강경화 외교부 장관 인사청문회 도중 졸고 있는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강경화 외교부 장관 인사청문회 도중 졸고 있는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민중의소리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 인사청문회 도중 조는 모습이 포착됐다.

홍문종 의원은 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중 다른 의원의 질의 응답 시간에 자리에서 조는 모습이 포착됐다.

홍문종 의원은 이날 오전 질의에서는 "여당 의원들이 전부 호랑이 같더니 지금 고양이가 됐다", "검증을 하려는 건지 치어리더를 하려는 건지 모르겠다"며 강경화 후보자는 물론 여당 의원들의 질의 태도까지 싸잡아 비판하기도 했다.

홍문종 의원은 지난 2015년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장 시절 국회 국정감사 도중 위원장석에서 깊이 졸아 눈총을 받기도 했다.

6일에는 같은 자유한국당의 대표 권한대행인 정우택 원내대표가 현충일 추념식 도중 조는 모습이 방송 생중계 카메라에 포착돼 국민들과 네티즌들의 질타를 받은 바 있다.

6일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제62회 현충일 추념식이 열렸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국민의당 박주선 비대위원장 사이에 앉은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눈을 감고 있다. 2017.06.06
6일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제62회 현충일 추념식이 열렸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국민의당 박주선 비대위원장 사이에 앉은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눈을 감고 있다. 2017.06.06ⓒ사진 = 국방TV 화면 갈무리

김도균 기자

연예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