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군함도’ 송중기, “배우로서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의미있는 작품”
배우 송중기가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영화 '군함도' 제작보고회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배우 송중기가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영화 '군함도' 제작보고회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양지웅 기자

영화 <군함도>에 출연한 배우 송중기가 영화에 대한 자부심을 밝혔다.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영화 <군함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연출을 맡은 류승완 감독, 배우 황정민, 송중기, 소지섭, 이정현, 김수안이 자리해 영화 제작 전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군함도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송중기는 이 영화에서 임무를 받고 군함도에 잠입했다, 조선인들의 탈출을 돕게되는 광복군 OSS 요원 '박무영' 역할을 맡았다.

그는 "류 감독님께 대본 받자 마자, 인터넷 검색창에 '군함도'를 검색해 봤다. 소재에 대해서 잘 몰라서 '뭐지?' 싶었는데 소재가 주는 진중함이 있었다"라고 대본을 접했을 때에 소감을 전했다.

이어 "대본이 영화 선택에 가장 중요하다. 책(대본)이 재밌어서 이 영화가 재밌겠다고 생각했다. 역할 크기에 대한 거리낌은 없었다. 존경하는 류승완 감독과 좋은 선배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좋았다. 경험 적은 배우로서 큰 영화에 출연한 것은 좋은 경험이었다"라며 영화를 선택하게 된 이유도 밝혔다.

송중기는 "이 선택에 한 번도 후회하지 않았다. 배우로서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의미있는 작품을 했다고 생각한다. 이제 관객분들이 판단해주실 것으로 믿는다"라고 말했다.

배우 황정민, 송중기, 소지섭, 이정현의 열연을 만날 수 있는 영화 <군함도>는 오는 7월 개봉한다.

관련기사

이소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