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강경화 임명’에 자유한국당 ‘몽니’, 상임위 ‘보이콧’ 선언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발언하는 가운데 ‘이게 나라다운 나라입니까?’라고 적힌 현수막이 보이고 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발언하는 가운데 ‘이게 나라다운 나라입니까?’라고 적힌 현수막이 보이고 있다.ⓒ양지웅 기자

자유한국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한 데 대해 반발하며 국회 상임위원회 '보이콧'을 선언했다.

자유한국당은 정우택 원내대표(대표 권한대행)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부적격자 임명을 강행한 데 대해 당분간 냉각기를 가져야 한다는 의견이 (의총에서) 많이 나왔다"며 "오늘부터 하는 상임위 활동에는 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보이콧' 기간에 대해서는 "오늘 하루가 될지 이틀이 될지는 모르지만 일단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자유한국당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과 조현옥 인사수석에게 '인사실패'의 책임을 묻기 위해 20일 국회 운영위원회는 열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관례상 '여당 몫'인 운영위원장은 현재 정 원내대표가 맡고 있다.

정 원내대표는 "내일 운영위 소집을 통해서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에게 인사시스템 검증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며 "그에 따라 상응하는, 책임지는 조치가 반드시 취해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등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정 원내대표는 "저희가 인사청문회 전체를 하지 않겠다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런 분을 고위공직자로 임명할 수 있는지에 대해 분명하게 '송곳검증'하고 이분들이 부적격하다는 것을 국민들에게 알리는 게 더 적합하다"고 말했다. 이어 "조대엽·김상곤 후보자에 대해서는 당 차원에서 사퇴투쟁위를 만들자는 얘기까지 나왔다"고 전했다.

앞서 정 원내대표는 의총 모두발언에서 문 대통령의 강경화 장관 임명을 두고 "협치포기 선언이다. 또 국회무시와 국민무시 행위"라며 "독선, 독주, 협치 파국에 대해 대통령의 사과 등 합당한 조치가 수반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의총 도중 '국회멸시', '국민무시', '협치파괴'가 적힌 피켓을 들고 "국민무시·국회무시, 대통령은 각성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과 소속 의원들이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도중,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임명한 문재인 대통령을 규탄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과 소속 의원들이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도중,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임명한 문재인 대통령을 규탄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양지웅 기자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