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여야, 22일 ‘이산가족 상봉촉구 결의안’ 처리 합의
정세균 국회의장(가운데)과 교섭단체 여야 원내대표들이 19일 오전 국회 의장실에서 열린 국회의장-여야 4당 원내대표 정례회동에서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정세균 국회의장(가운데)과 교섭단체 여야 원내대표들이 19일 오전 국회 의장실에서 열린 국회의장-여야 4당 원내대표 정례회동에서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여야 4당은 오는 22일 국회 본회의에서 이산가족 상봉 촉구 결의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자유한국당 정우택, 국민의당 김동철,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19일 정세균 국회의장이 주재한 정례회동에서 이같이 합의했다.

또 여야 4당은 개헌특별위원회 활동 기한 연장과 정치개혁특위, 평창올림픽특위 설치에도 합의했다. 중앙당 후원회 부활 등을 골자로 한 정치자금법 개정안도 함께 처리될 예정이다.

다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 여부에 대해서는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는 회동 직후 브리핑에서 "여당과 국민의당·바른정당은 국가재정법을 존중하면서 (심사) 착수에는 동의했지만, 자유한국당은 심사 자체도 합의하기 어렵다고 해서 논의가 진전되지 못 했다"고 전했다.

여야 4당은 7월 임시국회 소집과, 운영위원회 개최 등에 대해서도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현재 야 3당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과 조현옥 인사수석에게 '인사실패'의 책임을 묻기 위해 운영위를 열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민주당은 관례상 '여당 몫'인 운영위원장 자리부터 내놓으라고 요구하고 있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