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엘리베이터 도착하기 전 문 열려, 추락사고로 1명 사망

엘리베이터가 1층에 도착 전 문이 열려 이를 모르고 탑승했던 일행 중 2명이 추락해 1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19일 창원중부경찰서에 따르면,18일 오전 2시 30분쯤 경남 창원시 성산구 한 상가건물에서 엘리베이터가 1층에 도착하기 전에 문이 열리는 바람에 엘리베이터를 타려던 A(30)씨와 B(30)씨가 엘리베이터 지하 5m 아래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A씨는 사망했고, B씨는 병원에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신고한 C씨는 "문이 열려 차례대로 타는 순간 순식간에 친구들이 아래로 추락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이들과 함께 있던 친구 C씨는 맨 마지막에 타는 중이어서 참변을 면했다.

대학 동창인 세 사람은 이들은 인근에서 술을 마시고 상가 4층에 있는 모텔에 숙박하기 위해 엘리베이터를 타려고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승강기안전관리공단과 함께 엘리베이터 결함으로 추락사고가 발생했는지 등 사고의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