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고위 검찰 ‘돈 봉투 만찬’ 사건 부패사건 전담 재판부에 배당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정의철 기자

‘돈 봉투 만찬’ 사건에 연루돼 기소된 이영렬(59․사법연수원 18기) 전 서울중앙지검장이 부패사건 전담 재판부에서 재판을 받게 됐다.

서울중앙지법은 19일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 전 지검장 사건을 형사합의21부(조의연 부장판사)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이 사건은 현직 검사가 김영란법 위반으로 기소된 첫 사례다.

형사합의21부는 선거 및 부패 관련 사건을 전담하는 재판부다. 국민연금공단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찬성하도록 압력을 행사한 혐의로 기소된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 홍완선 전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장 재판을 맡고 있다.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지난 16일 이 전 지검장을 김영란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지검장은 지난 4월 21일 법무부 검찰과장과 형사기획과장에게 각각 100만원이 들어있는 봉투를 격려금 명목으로 지급하고, 1인당 9만5천원 상당의 식사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재판부는 조만간 공판준비기일을 열어 사건 쟁점을 정리하고 향후 본격적인 심리 일정을 잡을 계획이다.

김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