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대검 감찰본부, 사건브로커 향응‧성희롱 검사 2명에 ‘면직’ 청구

대검찰청 감찰본부가 고검검사급 검사 2명에 대한 중징계인 면직을 청구했다.

대검 감찰본부(본부장 정병하)는 20일 “사건브로커로부터 향응을 제공받은 고검검사 및 여검사들과 여실무관에 대한 성희롱 언행으로 품위를 손상한 부장검사 등 2명에 대해 법무부에 징계(면직)를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모 고검검사에 대해 “사건브로커와 어울려 지속적으로 향응을 제공받아 왔고 이를 빌미로 사건브로커는 사건관계인 3명으로부터 사건 청탁 명목으로 8,900만원을 수수했다”면서 “직무의 공정성에 대한 신뢰를 중대하게 훼손했다”면서 징계 청구의 이유를 밝혔다.

또 강모 부장검사에 대해서는 “의도적·반복적으로 여검사들과 여실무관에게 접근하여 성희롱 언행으로 위 피해자들을 괴롭혔다”면서 “부장검사로서의 품위를 심각하게 손상했다”고 지적했다.

대검 감찰본부는 그러면서 “앞으로도 검찰은 내부 비위를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할 것이며,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 고검검사는 지난 2014년 5월부터 10월 사건브로커 A씨로부터 식사 3회, 술 4회, 골프 1회 등 합계 300만 원 상당의 향응을 수수했다.

그는 같은 해 6월에는 동료검사가 수사 중인 사건과 관련하여 A씨에게 특정 변호사의 선임 권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지난 6월 16일 위 변호사법위반 혐의로 기소됐으며, 별건 사기 혐의로 구속 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강 부장검사는 지난 2014년 3월부터 4월 B씨에게 ‘영화를 보고 밥을 먹자’는 제안을 하고 야간과 휴일에 같은 취지의 전화와 문자메시지 수회 발송한 것으로 드러났다.

강 부장검사는 또 2016년 10월에는 C씨에게 ‘선물을 사주겠으니 만나자’는 제안을 수회하고 휴일에 같은 취지의 문자메시지 발송했다.

지난 5월부터 6월에도 또다른 여성 D씨에게 사적인 만남을 제안하는 문자메시지를 수회 보내고 승용차 안에서 손을 잡는 등 부적절한 언행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박소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