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택시운전사’ 장훈 감독, “송강호 유해진 류준열은 모두 캐스팅 1순위”
배우 유해진과 송강호, 류준열이 20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택시운전사'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배우 유해진과 송강호, 류준열이 20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택시운전사'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양지웅 기자

영화 <택시운전사>의 장훈 감독이 배우 캐스팅에 만족감을 표했다.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5.18을 소재로 한 영화 <택시운전사>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장훈 감독과 주연 배우 송강호, 유해진, 류준열이 영화 제작 전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언론 통제를 뚫고 유일하게 광주를 취재해 전세계에 5.18의 실상을 알린 독일 언론인 위르겐 힌츠페터과 그를 태우고 광주로 들어간 평범한 택시운전사 김사복의 실화를 스크린에 옮겼다.

장훈 감독은 "이번에 저의 가장 큰 행운은 함께 하고 싶었던 배우 1순위들과 작업한 것이다"라며 주연배우 3인을 캐스팅하게 된 과정을 설명했다.

송강호는 11살 딸을 키우는 홀아비 서울 택시운전사 '김만섭' 역을 맡았다. 그는 계엄군의 통제를 뚫고 위르겐 힌츠페터(토마스 크레취만)을 광주에 데려다준다.

장훈 감독은 "시나리오 처음 보고 '만섭'은 송강호라고 생각했다. 관객이 만섭의 심리적 경험을 따라서 이야기를 봐야 해서, 만섭 캐릭터에 많은 것이 요구된다. 그런 점을 생각했을 때 떠오른 배우가 송강호였다"라고 캐스팅 사유를 밝혔다.

이어 "송강호 선배가 어렵게 고민 후 결정해 줘서 기뻤다. 그때서야 이 영화를 만들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장훈 감독이 20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택시운전사' 제작보고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장훈 감독이 20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택시운전사' 제작보고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양지웅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와 만섭이 함께 만나는 광주 택시기사 '황태술' 역은 유해진이 맡았다.

장훈 감독은 "'황기사'는 광주의 마음을 대변하는 인물이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외지에서 온 손님들을 다독이고 격려하고 도와준다. 멋진 캐릭터다. 푸근한 인간미 있는 유해진이 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1순위로 부탁드렸는데 흥쾌히 출연해준다고 해 기뻤다.

이어 "송강호, 유해진 두분의 팬으로서 두 사람이 한 모니터에서 연기하는 걸 보면 행복했다"라고 뿌듯함도 표현했다.

위르겐 힌츠페터의 통역을 맡은 광주 대학생 '구재식' 역에는 류준열이 선택됐다.

장 감독은 "류준열이 극중 재식이와 이미지가 잘 맞는다고 생각했다. 만나보니 이제 연기를 시작하는 단계의 배우인데 태도가 좋고 대화가 잘 통했다. 같이 작업하면 좋은 영화를 만들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연기파 배우 송강호, 유해진과 주목받는 청춘 배우 류준열이 만난 영화 <택시운전사>는 오는 8월 개봉한다.

관련기사

이소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