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연평해전 때 DJ 일본서 축구 관람”...‘박근혜 인터뷰’ 정규재, 검찰 소환 조사
지난 1월 25일 박근혜 전 대통령 인터뷰 하는 정규재 한국경제신문 논설고문
지난 1월 25일 박근혜 전 대통령 인터뷰 하는 정규재 한국경제신문 논설고문ⓒ정규재TV 화면 갈무리

2002년 연평해전 당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이 축구 경기를 관람했다고 주장한 정규재 한국경제신문 논설고문이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심우정)는 20일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된 정 고문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고 밝혔다.

정 고문은 지난 1월 8일 KBS 1TV ‘생방송 일요토론’에 출연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당시의 이른바 7시간 행적에 대해 옹호 발언을 했다. 이날 정 고문은 “김대중 전 대통령도 연평해전 당시 일본에 축구를 보러 갔지만 탄핵되지 않았다”는 주장을 했다.

이에 김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은 지난 2월 “정 고문이 방송에서 허위사실로 돌아가신 아버지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형사고발했다.

연평해전이 일어난 2002년 6월 29일 당시 김 전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월드컵 경기를 관람할 예정이었으나 이를 취소하고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소집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 위원장 역시 김 전 대통령의 행적과 관련해 “월드컵 3·4위전을 관람하려다 교전 발생 보고를 듣고 이를 취소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정규재 고문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 국회 가결 이후인 지난 1월 25일 언론인 중 유일하게 박 전 대통령과 인터뷰를 가져 알려진 인물이다.

박소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