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서울, 대구 이어 부산서도 “자유한국당 해체” 촉구
23일 부산시 수영구 자유한국당 부산시당 앞에서 국정 발목잡기를 규탄하는 시민사회의 행동이 펼쳐지고 있다.
23일 부산시 수영구 자유한국당 부산시당 앞에서 국정 발목잡기를 규탄하는 시민사회의 행동이 펼쳐지고 있다.ⓒ민중의소리
23일 부산시 수영구 자유한국당 부산시당 앞에서 국정 발목잡기를 규탄하는 시민사회의 행동이 펼쳐지고 있다. 정신차리라는 의미로 자유한국당 의원들을<br
23일 부산시 수영구 자유한국당 부산시당 앞에서 국정 발목잡기를 규탄하는 시민사회의 행동이 펼쳐지고 있다. 정신차리라는 의미로 자유한국당 의원들을ⓒ민중의소리
23일 부산시 수영구 자유한국당 부산시당 앞에서 국정 발목잡기를 규탄하는 시민사회의 행동이 펼쳐지고 있다. 조는 자유한국당 정치인들을 쓰레기 봉투에 넣는 퍼포먼스가 진행 중인 모습.
23일 부산시 수영구 자유한국당 부산시당 앞에서 국정 발목잡기를 규탄하는 시민사회의 행동이 펼쳐지고 있다. 조는 자유한국당 정치인들을 쓰레기 봉투에 넣는 퍼포먼스가 진행 중인 모습.ⓒ민중의소리

서울과 대구 등에 이어 부산에서도 “촛불민심 발목을 잡는 자유한국당 해체”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3일 부산시 수영구 자유한국당 부산시당 앞. 문재인 대통령 시정연설, 5·18기념식, 인사청문회에서 조는 장면이 보도된 정우택 원내 대표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 얼굴을 향해 물세례가 쏟아졌다. 물벼락을 맞고 정신을 차리라는 의미에서다.

이들 밑으로는 ‘자는 한국당, 촛물민심 발목잡는 적폐정당 해체’ 푯말이 나붙었다. 이들은 퍼포먼스가 끝나자마자 곧바로 쓰레기봉투에 차례대로 넣어져 처분됐다. 그러자 이를 지켜보던 이들도 “자유한국당은 도덕성 운운할 자격없다”, “적폐 정당은 협치가 아니라 청산 대상” 등의 피켓을 흔들며 동조했다.

부산지역 수십여개 단체로 이루어진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는 이날 자유한국당의 최근 정치 행보를 비판하며 부산시당 앞에서 기자회견과 퍼포먼스 행사를 열었다.

부산운동본부는 “협치를 핑계로 적폐 집단인 자유한국당의 촛불개혁 발목잡기가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면서 “인사청문회에서 시대착오적 사상검증과 무차별 비방, 국정원 개혁 저지, 추경예산 논의 거부 등 국회를 파행시키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부산운동본부 인사들은 “이런 행동은 지난 촛불로 민심의 심판을 받은 적폐 세력인 자유한국당의 해체를 더욱 앞당길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또 “촛불 민심이 원하는 개혁을 가로막는 자유한국당의 준동을 결코 가만히 두고 보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장선화 부산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새누리에서 자유한국당으로 바꾼들 적폐 잔당 박근혜 공범당 딱지를 뗄 순 없다”면서 “언제부터 자유한국당이 인사검증에 이렇게 철저했느냐. 자격이 있느냐”고 질타했다. 그는 “촛불항쟁을 통해 민심의 사형선고를 받았음에도 국회를 파행으로 몬다면 적폐의 뿌리를 뽑을 때까지 싸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회견 이후 부산운동본부는 이헌승 부산시당 위원장 면담을 시도해 국회 파행사태의 책임을 물으려 했지만, 출입문이 봉쇄돼 성사되지 않았다. 부산운동본부 관계자는 “부산시당 측에 메일과 팩스를 보내고 전화로도 확인했는데 논의해보겠다는 말만 하더니 묵묵부답이었다. 결국, 현장에서는 셔터를 내리고 진입 자체를 막았다“고 성토했다.

운동본부는 내달 7일 오후 6시 서면에서 부산시국대회를 열고 적폐 세력을 향한 촛불을 다시 든다. 슬로건은 ‘적폐청산, 사회대개혁’이다.

대선 이후 자유한국당 바로 앞에서 규탄 행동이 진행된 것은 서울과 대구에 이어 부산이 세 번째다.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중앙당사 앞, 22일 대구시당 앞에서 규탄 행동이 잇달아 진행됐다.

김보성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