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조명균 “적십자회담·군사회담, 북한의 긍정적 호응 기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베를린 구상 후속 조치 발표를 하고 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베를린 구상 후속 조치 발표를 하고 있다.ⓒ뉴시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7일 전격 제의한 남북군사당국회담과 남북적십자회담에 대한 북측의 긍정적인 호응을 촉구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통일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베를린 구상’에서 밝혔듯 북한에 대해 적대시 정책을 갖고 있지 않으며 북한의 붕괴나 흡수통일을 추구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국방부와 대한적십자사는 이날 오전 각각 군사분계선 적대행위 중지를 위한 남북군사당국회담과 이산가족 상봉을 논의하기 위한 남북적십자회담을 북측에 제의했다.

이는 지난 6일 문재인 대통령이 독일에서 발표한 ‘베를린 선언’에 따른 후속조치다. 문 대통령은 당시 “한미 양국은 북한에 대해 적대시 정책을 가지고 있지 않다”면서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 군사군계선 상의 적대행위 중지, 평창동계올림픽 북한선수단 참가, 남북대화 재개 등 4대 제안을 제시한 바 있다.

조 장관은 북측에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남북적십자회담과 군사분계선 상 적대행위 중지를 위한 남북군사당국회담을 제안한 것과 관련 “두 사안은 한반도 긴장 완화와 남북협력을 위한 가장 시급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산가족 상봉은 어떤 정치적 고려보다도 우선되어야 한다”며 “남북의 많은 고령 이산가족들이 생전에 한 번만이라도 가족을 만나고 성묘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대화를 통해 군사분계선 일대의 우발적 충돌 위험을 제거하고 긴장상태를 완화해 나가는 것도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중요한 과제”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베를린 선언’과 관련, “정부는 과거 7.4 공동성명, 남북기본합의서, 6.15 공동선언 및 10.4 정상선언에서 합의한 대로 한반도 문제의 직접 당사자인 남북이 서로 인정하고 존중하는 바탕 위에서, 한반도 평화와 긴장 완화를 주도적으로 추진해 나가고자 한다”며 “남북간 대화와 협력은 북핵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남북관계와 북핵문제의 상호 선순환적 진전을 촉진해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그러면서 “북한이 진정으로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추구하고 과거 남북이 합의한 7.4 공동성명, 남북기본합의서, 6.15 공동선언 및 10.4 정상선언을 존중한다는 입장이라면 우리의 진정성 있는 제안에 호응해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남북간 긴장 완화와 현안 문제를 협의해 나가기 위해서는 우선 판문점 남북 연락채널 및 서해 군통신선도 정상화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