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아빠 육아휴직’ 급여 월 최대 200만원으로 인상
고용노동부는 ‘아빠육아휴직 보너스제’ 상한액을 인상한다. (자료사진)
고용노동부는 ‘아빠육아휴직 보너스제’ 상한액을 인상한다. (자료사진)ⓒ고용노동부 제공

둘째 자녀 양육을 위해 육아휴직을 신청하는 남성 육아휴직자에게 지급되는 육아휴직급여가 월 최대 200만원으로 인상된다.

고용노동부는 이달 1일부터 남성 육아휴직자를 대상으로 적용되는 ‘아빠육아휴직 보너스제’ 상한액을 기존 15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인상했다고 17일 밝혔다.

아빠육아휴직 보너스제란 둘째 이상 자녀 양육을 위해 육아휴직을 신청하는 남성 육아휴직자에게 지급하는 첫 3개월 육아휴직급여를 통상임금의 100%(상한액 150만원)로 지급하는 제도를 말한다.

고용부는 아빠육아휴직 보너스제 상한액이 200만원으로 인상되면 육아휴직에 따른 소득 감소를 고민하던 남성의 부담이 줄면서 남성 육아휴직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고용부에 따르면 남성 육아휴직자는 지난달 말 기준 5101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52.1% 증가했다. 전체 육아휴직자(4만4860명) 대비 비율은 11.3%를 넘어섰으며 전년 동기(7.4%) 대비 약 4%포인트 증가했다. 고용부는 연내 아빠육아휴직 보너스제 이용자가 연내 1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고용부는 출산·육아기 부모 지원 강화를 위해 하반기부터 부모의 첫 3개월 육아휴직급여 수준도 상한 100만원에서 150만원으로, 하한 50만원에서 70만원으로 각각 인상한다. 이와 함께 남성 육아휴직에 대한 제도적 지원을 확대하고 회사 눈치 때문에 육아휴직을 쓰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하는 문화 개선 캠페인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이정미 기자

영상 담당 이정미입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