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검찰, KAI 직원 200억원대 횡령·배임 포착…윗선 개입 여부 주시
서울중앙지검 청사.
서울중앙지검 청사.ⓒ양지웅 기자

검찰은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한 차장급 직원이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 등 개발 사업과 관련해 친인척 회사에 200억원대 일감을 몰아준 뒤 수십억원을 챙긴 혐의를 포착해 수사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박찬호 부장검사)는 KAI 차장급 직원이던 S씨의 200억원대 횡령·배임 혐의를 발견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인사운영팀 소속이던 S씨는 2007~2014년 ‘수리온’과 경공격기 ‘FA-50’ 등 개발을 맡는 외부 용역회사를 선정하는 업무를 담당하는 과정에서 처남 명의로 설계 용역 업체를 만들어 이 업체와 용역 계약을 맺는 방식으로 회삿돈을 부정하게 빼돌린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KAI는 수리온과 FA-50 개발 등으로 업무량이 급격히 늘어나자 사내 정규직 인력으로 업무 진행이 어렵다고 판단해 외부 업체에 일부 개발 업무를 맡기기로 했다.

이 시점에 S씨는 2007년 컴퓨터 수리 업체 등을 운영하던 처남 명의로 설계 용역업체인 A사를 차린 뒤, KAI가 A사에 수리온과 FA-50 개발 업무 등 총 247억원어치의 용역을 맡기도록 한 것으로 파악됐다.

KAI와 부정하게 계약을 체결한 A사는 직원들의 용역비 단가를 과다 계상하는 방식으로 KAI로부터 용역 비용을 부풀려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용역비 점검 업무 역시 S씨가 맡는 바람에 수년 동안 용역비 부정 지급 사실이 드러나지 않았다.

A사는 이러한 방식으로 편취한 용역비 247억원 중 직원들에게는 129억원만 지급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S씨는 A사로부터 차명계좌를 통해 20억원 가량을 직접 받았다는 의혹도 받는다.

차장급에 불과했던 S씨가 저질렀다고 보기엔 횡령·배임 규모가 지나치게 큰 만큼 검찰은 향후 고위 경영진의 묵인·방조가 있었는지, ‘윗선’에서 상납 명목으로 A사가 편취한 부정 이익을 상납받았는지 여부를 추가로 수사할 것으로 보인다.

S씨가 주로 범행을 저지른 시기와 하성용 대표가 경영관리본부장, 최고재무책임자(CFO)로 재직한 시기와 거의 비슷함에 따라 하 대표가 범행 과정에 관여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밖에 검찰은 하 대표 측근으로 알려진 KAI 출신 조모(62)씨가 대표로 있는 T사 등 특정 업체에 KAI가 일감 몰아주기를 한 정황도 포착, 하 대표 등 KAI 경영진이 T사로부터 리베이트를 받는 방식으로 비자금을 조성했을 가능성도 주시하고 있다.

강경훈 기자

열심히 하겠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