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청와대 “‘위안부’ 합의, 세월호 등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 문건 추가 발견”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자료사진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자료사진ⓒ뉴시스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이어 정무수석실 내에서도 ‘박근혜 게이트’ 관련 문건이 추가로 발견됐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지난 7월 14일 민정비서관실에서 지난 정부의 자료가 발견됐다는 보도를 보고, 정무수석실에서 자체적으로 잠겨진 캐비닛 등에 방치된 문서가 있는지 추가로 점검을 하던 중, 당일(14일) 오후 4시 30분경 정무수석실 내 정무기획비서관실 입구의 행정요원 책상 하단 잠겨진 캐비닛에서 다량의 문건을 발견하고, 현재 분류작업 중에 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 문서들은 전 정부의 정책조정수석실 기획비서관이 2015년 3월 2일부터 2016년 11월 1일까지 작성한 254건의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 결과를 비롯해 총 1361건에 달한다”며 “현재 이 254개의 문건에 대한 분류와 분석을 끝냈고, 나머지 문건에 대한 작업을 진행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박 대변인은 “254개 문건은 비서실장이 해당 수석비서관에게 업무지시한 내용을 회의결과로 정리한 것”이라며 “문서 중에는 삼성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 현안 관련 언론 활용 방안 등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특히 “(한일) ‘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교과서 추진, 선거 등과 관련 적법하지 않은 지시 사항이 포함돼 있다”며 “지난 7월 14일 민정비서관실에서 발견된 문건 조치 절차와 같이 특검에 관련 사본을 제출할 예정이며, 원본은 대통령 기록관에 이관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해당 문건에 대해 “2015년 당시 김기춘 비서실장 이후 이병기, 이원종 비서실장 재직 기간과 겹친다”며 “우병우 민정수석도 걸려 있고, 조윤선 정무수석도 일부 걸린 기간의 현장상황점검회의 결과를 정리한 문건”이라고 부연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