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국민의당 의원 주선 기자회견서 ‘이언주 막말’ 옹호 “‘아줌마’가 왜 기분 나쁜가”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회가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회가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국회의사중계시스템 캡처

"이언주 의원은 올바른 소리 한 것"
"'밥하는 아줌마' 발언, 뭐가 잘못됐나"

국민의당 장정숙 의원이 주선한 기자회견에서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향해 "미친놈들", "그냥 밥하는 동네 아줌마"라고 막말을 쏟아낸 같은 당 이언주 의원을 옹호하는 발언이 나왔다.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회 등 보수 단체들은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급식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파업을 폄훼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단체는 '태극기 집회'에 참여한 대표적인 보수 단체로, 지난 대선에서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를 지지하기도 했다.

처음으로 발언에 나선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 이경자 대표는 "이언주 의원이 급식 조리 종사자들에게 '밥하는 아줌마'라고 말하는 등 막말 파문 때문에 지금 굉장히 힘들어하고 있는데 저는 올바른 소리를 한 의원이라고 생각한다"며 "말을 좀 골라서 했어야 하지만 급식 종사원들이 전부 정규직으로 전환해달라는 요구는 무리"라고 이 의원을 감쌌다.

이경자 대표는 "시간제 교육노동자들은 거기에 걸맞은 대우를 해드리면 되는 것"이라며 "정년보장 받는 철밥통 공무원이 늘어난다는 것은 우리나라의 불행"이라고 강변했다.

건강과가정을위한학부모연합 이신희 총무도 "이언주 의원이 급식실 조리 종사원에게 밥하는 아줌마라고 해서 많은 지탄을 받았는데 저는 밥하는 아줌마"라며 "이 발언 자체가 무엇이 잘못됐는지 저는 알지 못한다"고 이 의원을 두둔했다.

이신희 총무는 "나가면 저에게 아줌마라고 부른다. 저를 보고 학생 내지는 아가씨라고 부르는 사람은 없다"며 "아줌마라고 해도 기분이 나쁘지 않다"고 본질을 호도하는 발언을 내뱉었다.

이신희 총무는 "근데 왜 그런 말이 기분이 나쁠까"라며 "이것들은 감정을 불러일으켜서 더 분노를 일으키기 위한 하나의 조작에 불과하다"고 억지 주장을 펼쳤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또 다른 발언자 역시 "이언주 의원의 발언을 봤을 때 본질은 정확하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아줌마'라고 표현했다고 마치 대단한 역적인 양 떠드는 것도 이상하게 생각한다"고 옹호했다.

이 발언자는 이언주 의원의 막말에 분노하는 대다수 국민들을 향해 "이성을 잃지 말고, 감정적으로 보지 말고 이언주 의원이 원하는 본질이 무엇인지 봐주길 바란다"고 훈수를 두었다.

해당 기자회견을 주관한 국민의당 장정숙 의원실 관계자는 '민중의소리'와의 통화에서 "당초 급식의 선택권을 학생과 학부모한테 주라는 내용의 기자회견이었다"며 "그런데 우리에게 알려진 사안이 아닌 내용으로 발언이 됐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장정숙 의원도 (단체가 당초) 얘기한 선을 넘어버린 상황이라 많이 당황했다"며 "기자회견 발언들이 도를 넘어서 의원 얼굴이 빨개져 (기자회견 도중에) 나와버렸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장정숙 의원
국민의당 장정숙 의원ⓒ뉴시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