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인성의 Digital 道] 허접 일체형 컴퓨터 버전1 완성

(참고 사항:이 글은 제품을 직접 구입해서 쓰는 사용기입니다. 이 글에 실명으로 등장하는 업체와 제품은 글쓴이와 아무런 이해관계가 없음을 알려 드립니다.)

35. 일체형 컴퓨터 개조작업을 시작한 이유

제조사가 처음부터 일체형으로 설계한 컴퓨터는 전원 부분이 내장되어 있으므로 전원 케이블 하나만 연결하면 됩니다. 모니터와 본체를 연결하는 케이블도 밖으로 드러나지 않습니다. 마우스와 키보드를 블루투스 모드로 선 없이 연결하고 무선랜을 쓰면 전원선 이외에 그 어떤 선도 필요하지 않습니다. 애플의 아이맥이 이런 구성입니다. 물론 PC 제조사들도 전원선 하나로 끝나는 일체형 컴퓨터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전원연결부:일체형 컴퓨터를 위해서는 두 개의 전원 어댑터가 필요합니다. 하나는 모니터에 다른 하나는 본체에 연결됩니다.
전원연결부:일체형 컴퓨터를 위해서는 두 개의 전원 어댑터가 필요합니다. 하나는 모니터에 다른 하나는 본체에 연결됩니다.ⓒ김인성 제공

일체형 컴퓨터를 자작하는 입장에서 전원 어댑터는 처리하기에 가장 골치아픈 부분입니다. 전원 부분을 함부로 건드는 것은 위험할 수도 있기 때문에 어댑터를 손 대지 않고 그냥 쓰는 것이 가장 안전한 방법입니다. 조금 번잡하기는 하지만 일체형 컴퓨터를 설치한 후 본체와 모니터에 각각 전원 어댑터를 꽂으면됩니다.

처음에는 어댑터 두 개를 그대로 사용하려고 했지만 막상 일체형 컴퓨터를 들고 도서관에 갔더니 이렇게 쓰는 것이 문제가 많았습니다. 가방에 키보드와 마우스 외에 두 개의 전원 어댑터까지 담으니 너무 무겁고 복잡했습니다. 어딜 가나 콘센트가 2개나 필요했습니다. 콘센트 구멍이 부족하거나콘센트까지 거리가 멀때를 대비해 멀티탭까지 들고 가야 했습니다.

도서관 노트북실에 자리를 잡고 앉으면 멀티탭과 어댑터 2개를 연결한 후, 모니터 뒷면에 키보드와마우스를 꽂습니다. 무선랜을 설치하지 않았기 때문에 유선랜 케이블도 연결해야 합니다. 유선랜이 없으면 스마트폰 테더링으로 인터넷을 써야 하니까 스마트폰용 USB 케이블도 연결해야 합니다. 테더링을 하지 않더라도 스마트폰 충전을 위해서 USB 케이블은 늘 필요합니다.

일체형 컴퓨터를 고정적으로 한 자리에서 쓰면 이런 작업을 한 번만 하면 되니까 별 상관이 없겠지만, 일체형 컴퓨터를 이동형으로 사용했기 때문에 매번 반복해야 하는 일이었습니다. 도서관 자리에 앉아 끝날 때까지 있을 수 있으면 그래도 참을 만 하지만, 중간에 컴퓨터실이 끝나 자리를 이동해야 할 경우에는 선 뽑기와 선 연결하기를 다시 반복해야 합니다. 이 과정이 너무나 귀찮아 결국 개선 작업을 하게 되었습니다.

36. 본체용 어댑터 처리

우선 두 개의 어댑터를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모니터 내부에 공간이 있다면 전원 어댑터를 내장하면 되겠지만, 일반 모니터에는 이런 여유 공간이 없었습니다. 오히려 모니터에 전원 부분을 내장했던 관행도 사라지고 있습니다. 옛날 모니터는 전원 케이블만 연결했는데 요즘은 커다란 외장 전원 어댑터를 사용합니다. 전파인증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전원 부분을 모니터와 분리하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전원 부분이 내장된 모니터가 있다면 일이 반으로 줄겠지만 요즘 모니터는 분리형만 나와서 그럴 수도 없었습니다. 혹시 여유 공간이 있는 뒷판을 따로 파는 것은 없는지 찾아보기도 했습니다. 제조사들이 모니터를 일체형 컴퓨터로 개조가능하게 (공간에 여유가 있는) “일체형컴퓨터용모니터뒷판”을 옵션으로 만들어 팔 수도 있으니까요. 물론 그런 것은 세상에 없었습니다.

모니터 뒷면에는 모니터를 벽에 붙일 때를 대비해 나사 구멍이 있는데 이 나사 구멍의 간격은 국제표준으로 정해져 있습니다. 거의 모든 모니터는 이 표준을 따르는 나사 구멍을 내장하고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모니터를 일체형으로 개조할 수 있는 “표준뒷판규격”을 제조사들이 합의해서 만들 수 있기를 바랍니다. mSTX보드와 전원 어댑터 내장이 가능한 뒷판 표준을 만들면 조립식 일체형 컴퓨터 시장도 생길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런 상상이 현실화 되기에는 수많은 난관이 존재하고 긴 시간이 필요하므로 지금 당장 내가 할 수있는 것은 무식한 개조 방법뿐이었습니다. 전원 어댑터를 모니터 뒷부분에 붙여 고정하고, 전원 입력 부분을 모니터 내부로 감추고, 전원 출력 부분은 최대한 간소화 하는 작업이었습니다. 물론 이 작업도 정교한 구상이나 설계도 없이 주먹구구식으로 진행한것입니다.

본체용 전원 어댑터열기:데스크 미니 본체에 19V 전원을 공급하는120W 어댑터입니다. 전원 입력단과 출력단이 모두 측면에 있는데 이 부분을 개조하기 위해 어댑터를 엽니다. 어댑터는 위험한 부품이므로 제조사에서 아예 열 수 없도록 해놓았습니다. 때문에 바깥의 플라스틱 부분을 강제로 쪼개야합니다. 쪼개고 나면 전원 입출력단이 연결된 회로기판이 나옵니다.
본체용 전원 어댑터열기:데스크 미니 본체에 19V 전원을 공급하는120W 어댑터입니다. 전원 입력단과 출력단이 모두 측면에 있는데 이 부분을 개조하기 위해 어댑터를 엽니다. 어댑터는 위험한 부품이므로 제조사에서 아예 열 수 없도록 해놓았습니다. 때문에 바깥의 플라스틱 부분을 강제로 쪼개야합니다. 쪼개고 나면 전원 입출력단이 연결된 회로기판이 나옵니다.ⓒ김인성 제공
입력단개조:전원 입력단은 측면에 있는데 이것을 바닥 부분으로 옮기는 작업입니다. 납땜 인두로 전원콘센트 연결 부분을 기판에서 떼내고, 대신 기판에 긴 전원선을 다시 납땜으로 연결합니다. 어댑터 플라스틱의 아래 부분에 인두로 구멍을 뚫고 이 선을 통과시킵니다. 이제 옆으로 연결되었던 전원 입력 부분이 아래쪽으로 방향이 바뀌었습니다.
입력단개조:전원 입력단은 측면에 있는데 이것을 바닥 부분으로 옮기는 작업입니다. 납땜 인두로 전원콘센트 연결 부분을 기판에서 떼내고, 대신 기판에 긴 전원선을 다시 납땜으로 연결합니다. 어댑터 플라스틱의 아래 부분에 인두로 구멍을 뚫고 이 선을 통과시킵니다. 이제 옆으로 연결되었던 전원 입력 부분이 아래쪽으로 방향이 바뀌었습니다.ⓒ김인성 제공
출력단 개조:현재의 전원 출력단은 일체형 컴퓨터에 맞도록 길이를 줄이는 작업을 합니다. 납땜 인두로 기판에서 선을 떼내서 짧게 만든 후 다시 납땜합니다. 입출력선 개조 작업이 끝낸 후 제대로 동작하는지 테스트합니다. 마지막으로 순간접착제를 사용하여 어댑터 플라스틱 케이스를 다시 조립합니다. 주먹구구식으로 대충 작업해서 그런지 접착제가 울퉁불퉁하게 붙었고 마른 다음 하얗게 자국이 남았습니다.
출력단 개조:현재의 전원 출력단은 일체형 컴퓨터에 맞도록 길이를 줄이는 작업을 합니다. 납땜 인두로 기판에서 선을 떼내서 짧게 만든 후 다시 납땜합니다. 입출력선 개조 작업이 끝낸 후 제대로 동작하는지 테스트합니다. 마지막으로 순간접착제를 사용하여 어댑터 플라스틱 케이스를 다시 조립합니다. 주먹구구식으로 대충 작업해서 그런지 접착제가 울퉁불퉁하게 붙었고 마른 다음 하얗게 자국이 남았습니다.ⓒ김인성 제공
어댑터를 모니터에 붙이기:본체용 어댑터를 모니터 뒷판에 붙입니다.  위치는 데스크 미니 전원 입력부에 어댑터 출력선을 정확하게 꽂을 수 있는 곳입니다. 모니터 뒷판에 붙여야 하는 어댑터가 두 개이므로 좌우대칭도 고려해야 합니다. 어댑터 위치를 정한 후모니터뒷판에 인두로 구멍도 뚫어야 합니다. 이 구멍을 통해 어댑터 전원 입력선을 모니터 내부로 끌어갑니다. 마지막으로 어댑터 아래쪽에 양면 테이프를 바르고 모니터 뒷판에 붙입니다. 어댑터 정도는 양면 테이프의 접착력으로 충분히 지탱가능합니다. 내부는 복잡해졌지만 대신 외관이 깔끔해졌습니다.
어댑터를 모니터에 붙이기:본체용 어댑터를 모니터 뒷판에 붙입니다. 위치는 데스크 미니 전원 입력부에 어댑터 출력선을 정확하게 꽂을 수 있는 곳입니다. 모니터 뒷판에 붙여야 하는 어댑터가 두 개이므로 좌우대칭도 고려해야 합니다. 어댑터 위치를 정한 후모니터뒷판에 인두로 구멍도 뚫어야 합니다. 이 구멍을 통해 어댑터 전원 입력선을 모니터 내부로 끌어갑니다. 마지막으로 어댑터 아래쪽에 양면 테이프를 바르고 모니터 뒷판에 붙입니다. 어댑터 정도는 양면 테이프의 접착력으로 충분히 지탱가능합니다. 내부는 복잡해졌지만 대신 외관이 깔끔해졌습니다.ⓒ김인성 제공
어댑터열기:모니터용 어댑터 도플라스틱 부분을 쪼개서 열어야 합니다. 모니터용 어댑터는 입출력 양쪽선이 모두 아래쪽으로 가도록 개조를 합니다. 개조 과정은 본체용 어댑터 작업과 동일합니다. 모니터에 붙이는 작업도 마찬가지입니다. 모니터 뒷판에 좌우대칭을 잘 잡아 구멍을 뚫습니다. 입출력단이 모두 모니터 내부로 들어가므로 구멍도 2개를 뚫어야합니다.
어댑터열기:모니터용 어댑터 도플라스틱 부분을 쪼개서 열어야 합니다. 모니터용 어댑터는 입출력 양쪽선이 모두 아래쪽으로 가도록 개조를 합니다. 개조 과정은 본체용 어댑터 작업과 동일합니다. 모니터에 붙이는 작업도 마찬가지입니다. 모니터 뒷판에 좌우대칭을 잘 잡아 구멍을 뚫습니다. 입출력단이 모두 모니터 내부로 들어가므로 구멍도 2개를 뚫어야합니다.ⓒ김인성 제공
어댑터 배선처리:모니터에 어댑터를 붙이기 전에 마지막 테스트를 합니다. 어댑터의 입력단에 임시로 전원을 연결해서 정상적으로 출력전압이 나오는지 확인하면 됩니다. 모니터 내부 기판의 전원 입력단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어댑터에서 곧바로 모니터 기판에 직접전원선을 납땜해서 선처리를 간소화 시킵니다. 배선 작업이 끝나면 양면 테이프로 어댑터를 모니터 뒷판에 붙입니다. 좌우대칭인 2개의 어댑터와 데스크 미니 본체가 장착된 최종적인 뒷면 모습입니다. 단순히 모니터로 사용할 때의 모습에 비해 크게 복잡해 보이지 않습니다.
어댑터 배선처리:모니터에 어댑터를 붙이기 전에 마지막 테스트를 합니다. 어댑터의 입력단에 임시로 전원을 연결해서 정상적으로 출력전압이 나오는지 확인하면 됩니다. 모니터 내부 기판의 전원 입력단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어댑터에서 곧바로 모니터 기판에 직접전원선을 납땜해서 선처리를 간소화 시킵니다. 배선 작업이 끝나면 양면 테이프로 어댑터를 모니터 뒷판에 붙입니다. 좌우대칭인 2개의 어댑터와 데스크 미니 본체가 장착된 최종적인 뒷면 모습입니다. 단순히 모니터로 사용할 때의 모습에 비해 크게 복잡해 보이지 않습니다.ⓒ김인성 제공

38. 완성된 일체형 컴퓨터 버전1

입력단처리:전원 입력단을 만듭니다. 암수가 반대인 코드(입력단코드)를 구해 모니터에 내장합니다. 모니터 뒷판에 구멍을 뚫어 입력단 코드가 밖으로 나오게 합니다. 내부에서 3개의 배선 즉 데스크 미니 본체용 어댑터의 전원입력선,모니터용 어댑터 전원 입력선 그리고 입력단 선 3개를 납땜으로 견고하게 연결합니다. 이제 입력단 코드에 전원선을 꽂으면 모니터와 본체 양쪽으로 전기가 흐르게 됩니다. 작업이 끝나면 내부 배선이 통풍을 방해하지 않도록 테이프로 뒷판에 적절히 고정합니다.
입력단처리:전원 입력단을 만듭니다. 암수가 반대인 코드(입력단코드)를 구해 모니터에 내장합니다. 모니터 뒷판에 구멍을 뚫어 입력단 코드가 밖으로 나오게 합니다. 내부에서 3개의 배선 즉 데스크 미니 본체용 어댑터의 전원입력선,모니터용 어댑터 전원 입력선 그리고 입력단 선 3개를 납땜으로 견고하게 연결합니다. 이제 입력단 코드에 전원선을 꽂으면 모니터와 본체 양쪽으로 전기가 흐르게 됩니다. 작업이 끝나면 내부 배선이 통풍을 방해하지 않도록 테이프로 뒷판에 적절히 고정합니다.ⓒ김인성 제공
완성된 일체형 컴퓨터:뒷면에 장착한 부품들이 모두 검은색이기 때문에 자세히 보지 않으면 일체형 컴퓨터인지 알 수 없을 정도입니다. 이제 전원 케이블만 연결하면 컴퓨터를 쓸 수 있습니다. 물론 현재 버전은 무선랜도 없고 블루투스도 설치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실제로 사용하려면 유선랜 케이블을 꽂아야 하고 키보드, 마우스도USB 케이블로 연결해야 합니다. 아래 왼쪽 사진은 무선키보드와 마우스를 사용한다고 가정한 설정샷입니다. 실제 사용을 위해서는 아래 오른쪽과 같이 여러 선을 연결해야 합니다.
완성된 일체형 컴퓨터:뒷면에 장착한 부품들이 모두 검은색이기 때문에 자세히 보지 않으면 일체형 컴퓨터인지 알 수 없을 정도입니다. 이제 전원 케이블만 연결하면 컴퓨터를 쓸 수 있습니다. 물론 현재 버전은 무선랜도 없고 블루투스도 설치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실제로 사용하려면 유선랜 케이블을 꽂아야 하고 키보드, 마우스도USB 케이블로 연결해야 합니다. 아래 왼쪽 사진은 무선키보드와 마우스를 사용한다고 가정한 설정샷입니다. 실제 사용을 위해서는 아래 오른쪽과 같이 여러 선을 연결해야 합니다.ⓒ김인성 제공

일체형 컴퓨터 버전1은 정말 최소한의 노력으로 완성한 것입니다. 물론 메인보드에 모든 기능이 내장된 mSTX보드와 초소형 케이스가 있었기에 가능한 작업이었습니다. 주먹구구식이긴 하지만 2개의 어댑터를 모니터 뒷면에 붙임으로써 한 개의 전원 케이블만으로 컴퓨터를 동작시킬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키보드와 마우스를 블루투스로 사용한다면 아이맥 수준의 편리한 일체형 컴퓨터라고 말할 수 있을정도입니다.

버전1을 완성하고 한동안은 만족스럽 게 사용했습니다. 일체형 컴퓨터를 들고 도서관을 다닐 때 행복했습니다. 28인치의 대화면에 UHD 해상도의모니터, i7-6700의 고성능 CPU, 사용하기에 전혀 모자람이 없는 16GB 메인 메모리와 512GB SSD 그리고 2TB의 백업 하드디스크는 어디를 가든 즉시 완벽한 작업환경을 구성할 수 있도록 해주었습니다.

하지만 아직 갈 길은 멀었습니다. 장소를 옮길 때마다 전원선, 유선랜케이블, USB 키보드와 마우스 그리고 스마트폰 케이블까지 연결해야했습니다. 매번 모니터 뒤쪽을 보며 USB 케이블을꽂는 것이 귀찮았습니다. 소리를 들으려면 이어폰을 사용해야 하는데 그 때마다 일어서서 본체의 이어폰 구멍을 찾아야 했습니다. 저는 불편함을 느낄 때마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니터를분해 하곤 했습니다. 따지고 보면 곧바로 버전2로 넘어간 것은 당연한 미래였던 것 같습니다.

김인성의 Digital 道 전체 리스트 보기

관련기사

김인성 IT 칼럼니스트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