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영상] ‘맨홀’ 정혜성이 얻고픈 수식어 ‘국민 여사친’

드라마 ‘맨홀’의 정혜성이 “‘걸크러쉬’ ‘국민 여사친’ 수식어를 얻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혔다.

정혜성은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드라마 속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맨홀’은 하늘이 내린 갓백수 봉필(김재중)이 우연히 맨홀에 빠지면서 벌어지는 빡세고 버라이어티한 시간여행을 그린 ‘랜덤 타임슬립’ 코믹어드벤처물이다. 극중 봉필은 28년 짝사랑 ‘여사친’ 수진(유이)의 결혼 소식을 듣고 낙담하던 어느 날 범상치 않은 맨홀에 빠지면서 황당한 시간여행이 시작된다.

봉필-수진과 한 동네에서 자란 진숙 역을 맡은 정혜성은 특유의 톡톡 튀는 연기로 거침없는 돌직구녀 진숙을 연기했다.

정혜성은 “진숙이에게도 러블리한 면이 없진 않다. 그 안에 제 모습도 담겨있다”고 말하고, 얻고 싶은 수식어에 대해 “걸크러쉬, 의리녀 같은 수식어가 생기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 여사친’이라는 수식어라면 더 좋겠다. 저를 편하게 생각해 주시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맨홀’은 오는 9일 밤 10시 KBS 2TV로 첫 방송된다.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제공=KBS

김도균 기자

연예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