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리뷰]부당한 권력이 보여주는 블랙코미디, 2인극 ‘타지마할의 근위병’
연극 ‘타지마할의 근위병’  최재림-이상이 공연사진
연극 ‘타지마할의 근위병’ 최재림-이상이 공연사진ⓒ달컴퍼니 제공

인도의 대표적 이슬람 건축물이자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건축물 중 하나인 타지마할. 인도 무굴제국의 황제였던 샤 자한이 너무나 사랑했던 왕비 뭄타즈 마할을 추모하여 건축했다는 세기의 사랑이 깃든 곳. 총 2만명이 동원되어 22년이란 공사기간을 거쳐 완성된 세계적 건축물. 1983년 유네스코에 의해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 실제 본 적은 없지만 인도 여행하면 떠오르는 최고의 관광지이자 죽기 전에 가보고 싶은 명소인 타지마할.

아름다운 왕과 왕비의 사랑이야기로 회자되는 이 타지마할을 소재로 한 한편의 연극이 눈길을 끈다. 연극 ‘타지마할의 근위병’은 동화 제목같기도 하고 디즈니 애니메이션의 제목같기도하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이 연극에서 타지마할의 아름다움은 전혀 만끽할 수 없다. 연극 속 타지마할에는 로맨스가 없다. 절대권력의 갑질에 희생된 2만명의 잘려나간 4만개의 손이 있을 뿐이다.

무대는 1648년 인도, 타지마할이 22년이란 대공사 이후 처음 세상에 공개되던 날로 시작된다. 황실의 말단 근위병 휴마윤과 바블은 타지마할을 등진 채 새벽 보초를 서고 있다. 휴마윤과 바블은 어린시절부터 각별한 친구사이다. 근위대장의 아들인 후마윤은 왕에 대한 절대복종을 목숨처럼 여긴다. 또한 아버지에 대한 열등감 속에서 갈등하고 힘들어 한다. 자유로운 영혼의 바블은 아름다움을 찬양한다. 바블은 권력의 부당함을 알지만 맞서 싸우기에 한없이 약하다 . 연극은 타지마할이 세상에 공개되는 순간, 공사에 참여했던 2만명의 손을 잘라야 하는 휴마윤과 바블의 이야기로 절정을 향한다.

어두웠다 다시 밝아진 무대 위에는 붉은 핏물이 가득하다. 커다란 바구니 위로 넘쳐나는 손들과 지쳐 쓰러진 두 청년의 모습이 정지된 화면처럼 멈춰있다. 이 말도 안되는 명령의 이유는 황당하기 그지없다. 왕은 앞으로 타지마할보다 더 아름다운 어떤 것도 지을 수 없게 하겠다는 것이었다. 4만개의 손을 자르고 아름다움을 죽게 만들었다는 죄책감을 느끼는 바블과 부당한 권력에 대한 복종만이 삶을 유지시켜준다고 믿는 휴마윤과의 갈등은 비극적인 결말은 예고한다.

연극 ‘타지마할의 근위병’ 김종구-조성윤 공연사진
연극 ‘타지마할의 근위병’ 김종구-조성윤 공연사진ⓒ달컴퍼니 제공

공사에 참여한 이들의 손목을 잘라 더 이상의 아름다운 건축물을 짓지 못하게 하겠다는 권력의 폭력 자체가 블랙코미디다. 붉은 피로 흥건한 무대는 공포 그 자체다. 이 작품은 보기 불편한 이 공포를 무대 위에 재현해 놓았다. 인간을 소모품으로 여기는 권력의 본모습을 보는 것같아 무섭기까지 하다. 왕의 희망은 이루어졌을까? 그렇지 않다. 타지마할보다 더 아름다운 것은 세상에 넘쳐난다. 휴마윤과 바블이 보았던 새들이 그러하고, 바블이 꿈꿨던 자유로운 삶이 그러하다. 부당한 권력은 아름다움을 막을 수 없었다.

연극 ‘타지마할의 근위병’은 소재의 신선함과 깊이있는 주제에 비해 이야기 전달에는 힘이 딸려보일 때가 있어 아쉽다. 특히 극의 후반, 휴마윤이 바블의 손을 잘라야만 하는 장면과 마지막 장면의 연결고리를 찾느라 무척 애써야했다. 관객이 처음부터 유지했던 긴장의 끈이 맥없이 풀어지는 순간이라 더욱 그렇다.

연극 ‘타지마할의 근위병’은 미국의 극작가이자 영화시나리오 작가인 ‘라지프 죠셉’의 작품이다. 2015년 뉴욕 초연작이니까 꽤 따끈따끈한 신작이 우리나라에서 초연되는 셈이다. 올 여름 독특한 소재로 블랙유머와 감동을 선사할 이 작품에는 휴마윤역에 배우 김종구와 조성윤이, 바블역에는 배우 최재림과 이상이가 더블캐스팅 되었다.

연극 ‘타지마할의 근위병’

공연장소:대명문화공장 2관 라이프웨이홀
공연날짜:2017년 8월 1일~10월 15일
공연시간:90분
관람연령:만 12세 이상

이숙정 객원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