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박기영 본부장, 결국 자진 사퇴 “큰 실망과 논란 안겨드려 사과”
과거 황우석 교수의 논문조작 사건에 연루돼 과학기술계와 정치권 등에서 임명 논란을 일으킨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과학계 원로, 기관장 등 주요 인사들과의 정책간담회에서 손을 모아 생각에 잠겨 있다.
과거 황우석 교수의 논문조작 사건에 연루돼 과학기술계와 정치권 등에서 임명 논란을 일으킨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과학계 원로, 기관장 등 주요 인사들과의 정책간담회에서 손을 모아 생각에 잠겨 있다.ⓒ정의철 기자

황우석 논문조작 사건에 연루돼 정치권과 과학계로부터 강한 사퇴 요구를 받았던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11일 스스로 물러났다.

박기영 본부장은 이날 오후 '사퇴의 글'이라는 제목의 입장을 통해 "국민에게 큰 실망과 지속적인 논란을 안겨드려 다시 한번 정중하게 사과드린다"며 "저의 사퇴가 과학기술계의 화합과 발전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나 박 본부장은 전날에 이어 사퇴의 변을 밝히는 이번 입장문에서도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하고 나섰다.

그는 "(11년 전 황우석 박사의 논문조작 사건이 불거진 당시) 청와대에서 과학기술정책을 총괄한 책임자로서 엄청난 문제가 생겼는데 왜 사과하고 싶은 생각이 없었겠느냐"며 "당시 어떠한 사과도 귀 기울여 줄 수 있는 분위기가 아니었다"고 변명했다.

박 본부장은 "황우석 교수의 논문조작 사건이 제 임기 중에 일어났다고 해서 제가 황우석 논문 사기 사건의 주동자나 혹은 적극적 가담자로 표현되는 것은 부당하다고 생각한다"며 "황우석 교수 연구 조작의 모든 책임이 저에게 쏟아지는 것은 저에게는 너무도 가혹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학 1학년 때부터 과학기술정책에 관심을 가졌고 사회의 과학기술 운동에 거의 40년간 몸담았다"며 "이번 계기로 제가 노력했던 꿈과 연구 목표 그리고 삶에서 중요시 여겼던 진정성과 인격마저도 송두리째 매도됐다. 이렇게까지 나락으로 추락하게 될 줄은 몰랐다"고 밝혔다.

박 본부장은 "이렇게까지 임기 중 일어난 사고에 대해 무한 책임을 지고 삶의 가치조차 영원히 빼앗기는 사람은 정부 관료 중 아마도 저에게 씌워지는 굴레가 가장 클 것"이라며 "세상이 이렇게까지 가혹하지는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 본부장의 자진 사퇴에 대해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본인의 의사를 존중하기로 했다"며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