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세월호 화물칸에서 수습된 사람뼈 단원고 허다윤양으로 확인

지난달 26일 세월호 화물칸에서 수습된 뼈가 DNA분석 결과 단원고 학생 허다윤양으로 확인됐다고 세월호 현장수습본부가 11일 밝혔다.

현장수습본부는 지난달 26일 세월호 선체 2층 화물칸(C-2구역)에서 정강이뼈 1점을 발견해 이달 1일 DNA분석을 의뢰했고, 열흘만에 분석결과가 나왔다. 앞서 지난 5월 16일 세월호 3층 객실에서 수습한 뼈도 법치의학 감정과 DNA분석 결과 허 양이라고 확인된 바 있다.

세월호 미수습자 9명 중 지금까지 허양을 비롯해 단원고 교사 고창석, 단원고 조은화양, 일반인 이영숙씨 등 4명의 유해가 수습됐고 단원고 남현철군과 박영인군, 양승진 교사, 권재근·혁규 부자 등 5명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옥기원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