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대낮 여성 앞에서 바지내린 경찰…“만취해 기억 안나”
서울 혜화경찰서는 동네 주민을 흉기로 위협한 중국인 유학생 주모씨를 특수 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사진은 경찰 출동 자료 사진.
서울 혜화경찰서는 동네 주민을 흉기로 위협한 중국인 유학생 주모씨를 특수 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사진은 경찰 출동 자료 사진.ⓒ뉴시스

대낮에 공공장소에서 바지를 내리고 앞에 있던 여성을 희롱한 40대 남성이 붙잡혔다. 조사결과 이 남성은 서울의 한 일선 경찰서 소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공연음란 혐의로 서울의 한 일선 경찰서 소속 A(47) 경사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0일 오후 4시 30분께 서울 강서구 화곡동의 한 복합영화상영관 빌딩 승강기 앞에서 B(42,여)씨를 향해 입고 있던 운동복 바지를 내려 신체를 노출한 혐의를 받는다.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 경사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휴무였던 A씨는 낮부터 술을 마셔 만취한 상태였다. A 경사는 "술에 취해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범행 장면이 담긴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정확한 사건의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A 경사는 2015년에도 유사한 범행을 저질러 계급이 강등당하는 등 징계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한수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