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학생들에게 미안하다”…세월호 분향소 관리 직원 목 매 숨진 채 발견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세월호 정부합동분향소를 찾은 시민들이 조문하고 있다.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세월호 정부합동분향소를 찾은 시민들이 조문하고 있다.ⓒ양지웅 기자

경기도 안산에서 세월호 합동분향소를 관리하던 하청업체 소속 직원이 분향소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1일 안산 단원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20분께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 내 세월호 정부 합동분향소에서 A(51)씨가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안산시로부터 분향소 운영‧관리를 위탁받은 하청업체에 소속된 임시직원이며, 지난 7월부터 근무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동료들이 퇴근 시간이 다 될 때까지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A씨를 찾아 나섰다가 제단 뒤편에서 목을 맨 체 숨져 있는 모습을 발견한 것으로 파악했다.

A씨의 상의 주머니에서는 유서로 추정되는 자필 메모가 발견됐다. 여기엔 “학생들에게 미안하다.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적혀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타살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음에 따라 유족 등을 상대로 자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이정미 기자

영상 담당 이정미입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