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시진핑, 트럼프와 통화에서 “한반도 정세 긴장 고조시키는 언행 피해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AP/뉴시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북‧미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을 언급하면서 “유관 측이 한반도 정세 긴장을 고조시키는 언행을 피해야 하고 자제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관영 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국과 미국이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 평화 안정을 실현하는 데 공동의 이익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시 주석은 그러면서 “한반도 핵 문제 해결은 결국 대화와 담판이라는 정확한 해결의 큰 방향을 견지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중국은 상호 존중 기초 아래 미국 측과 소통을 유지하고 한반도 핵 문제의 적절한 처리를 함께 추진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측이 한반도 핵 문제에 있어 발휘한 역량을 충분히 이해하고, 미국은 중국과 함께 공동 관심의 중대한 국제 및 지역 문제에 대해 계속해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기를 원한다”고 답했다고 CCTV는 전했다.

두 사람은 이날 북미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의 대북 해법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앞서 양국 정상은 독일 함부르크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지난달 3일 전화통화에서도 한반도 비핵화 약속을 재확인한 바 있다.

강경훈 기자

열심히 하겠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