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정부, 주민 반대로 김천 혁신도시 내 사드 전자파 측정 취소
서주석 국방부 차관과 토머스 밴달 주한 미 8군 사령관이 12일 경북 성주 주한미군 사드 기지에 대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 확인 작업을 앞두고 기지 내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과 토머스 밴달 주한 미 8군 사령관이 12일 경북 성주 주한미군 사드 기지에 대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 확인 작업을 앞두고 기지 내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국방부 제공

정부가 12일 오후 경북 김천 혁신도시에서 하려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전자파 측정 작업을 주민들의 반대로 취소했다.

국방부는 이날 "김천 혁신도시에서 전자파 안전성 여부를 측정하려고 했지만 사드 반대 단체와 시민의 반대가 있어 취소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역민이 전자파 측정을 요구하면 언제든지 측정하고 그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김천 시민들은 이날 전자파 측정을 하려던 도시 내 한국도로공사 정문 앞에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중단하고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시행하라"고 요구하는 피켓 시위를 벌였다.

한편 지난 4월 사드 배치 과정에서 한 주한미군 병사가 항의하는 성주 주민을 조롱하듯이 비웃은 사건에 대해 토머스 밴달 주한 미8군 사령관이 사과 성명을 발표했다.

벤달 사령관은 이날 주민들을 직접 방문할 계획이었지만 주민들의 거부로 만남은 성사되지 못해 사드기지 내에서 사과 성명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박소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