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문재인 대통령, 힌츠페터 부인과 ‘택시운전사’ 관람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의 한 극장을 찾아 시민들과 함께 영화를 관람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문 대통령은 영화 관람에 앞서 '택시운전사'를 제작한 장훈 감독을 비롯해 영화 주인공인 송강호·유해진 씨와 만나 환담을 나눈 후 함께 영화를 관람했다.

특히 이 자리에는 198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참상을 전 세계에 알린 고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 부인도 함께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영화에도 등장하는 고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는 1980년 광주민주화운동을 취재해 광주의 진실을 전 세계에 알리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실존 인물이다. 그는 지난해 1월 세상을 떠났으며 현재 그의 유골은 광주광역시 망월동 5.18 구묘역에 안치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택시운전사'는 대한민국 민주화 과정을 알린 한 외국인의 노력으로 민주주의가 성공하게 된 계기를 보여준다"며 "힌츠페터 기자 등에 대한 예의와 존중의 의미를 담아 영화를 관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