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경찰 ‘지휘부 갈등’ 진화 나선 김부겸 장관, 대국민 사과 “ 부끄럽고 죄송”
김부겸(오른쪽 네번째) 행정안전부 장관이 13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전국 지휘부 화상회의를 주재, 이철성(오른쪽 다섯번째) 경찰청장, 강인철(오른쪽) 중앙경찰학교장을 비롯한 지휘부들과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김부겸(오른쪽 네번째) 행정안전부 장관이 13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전국 지휘부 화상회의를 주재, 이철성(오른쪽 다섯번째) 경찰청장, 강인철(오른쪽) 중앙경찰학교장을 비롯한 지휘부들과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제공 : 뉴시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최근 발생한 '경찰 지휘부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게시글 삭제지시 의혹'과 관련한 진실공방에 대해 "계속 되면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하고 국민에게 사과했다.

김 장관은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에 있는 경찰 지휘부 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회의에는 논란의 중심에 섰던 이철성 청장과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이 모두 참석했다.

김 장관은 "오늘 이후 당사자 입장을 주장하거나 상대를 비방하는 등의 행위를 중단해 달라"며 "개개인의 억울함은 장관 권한 안에서 철저히 조사해 밝히고 잘못된 것을 바로 잡겠다"고 말했다. 이어 "불미스러운 상황이 계속되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또 "검경 수사권 조정이라는 큰 개혁 과제를 앞두고 경찰이 국민들에게 걱정을 끼쳤다"며 "저와 경찰 지휘부 여러분 모두 고개를 들 수 없다. 인권경찰, 민중의 지팡이로 거듭나길 바라는 국민들의 기대를 저버렸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철성 청장은 "국민의 따가운 질책을 받들겠다"며 "국민에게 걱정을 끼쳐드린 것을 매우 부끄럽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이 청장은 "경찰 조직 책임자로서 깊이 반성한다"며 "지휘부 모두가 심기일전해 국민 안전을 지키는 본분을 다하겠다. 이번 일을 뼈를 깎는 자성의 계기로 삼아 보다 성숙하게 거듭나겠다"고 덧붙였다.

강인철 경찰중앙학교장 역시 "국가적 엄중 시기에 본의 아니게 심려 끼쳐서 송구스런 마음이다"며 "깊이 반성하고 깊게 성찰하겠다"고 사과했다.

앞서 이철성 경찰청장은 작년 촛불집회 당시 광주경찰청 페이스북에 '민주화의 성지' 문구가 담긴 게시글이 올라온 것을 두고 당시 광주청장이었던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을 질책하고 해당 표현을 삭제할 것을 지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청장이 공식 입장을 통해 이를 부인하자 강 학교장이 반박하는 등 경찰 최고위직 간 진실공방 양상이 지속됐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3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전국 지휘부 화상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이철성 경찰청장과 입장하고 있다. 앞줄은 강인철 중앙경찰청장.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3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전국 지휘부 화상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이철성 경찰청장과 입장하고 있다. 앞줄은 강인철 중앙경찰청장.ⓒ제공 : 뉴시스

홍민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