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택시운전사’ 관람 후 눈물 훔친 문재인 대통령 “광주 진실 규명은 남은 과제”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서울 용산 CGV에서 5.18민주화운동 참상을 전 세계에 보도한 고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80)와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한 후 악수하고 있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5·18민주화운동을 취재한 독일 제1공영방송 기자 힌츠페터와 그를 태운 택시운전사의 얘기를 다룬 영화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서울 용산 CGV에서 5.18민주화운동 참상을 전 세계에 보도한 고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80)와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한 후 악수하고 있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5·18민주화운동을 취재한 독일 제1공영방송 기자 힌츠페터와 그를 태운 택시운전사의 얘기를 다룬 영화다. (사진=청와대 제공)ⓒ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한 후 "아직까지 광주의 진실이 다 규명되지 못했다. 이것은 우리에게 남은 과제"라며 "이 영화가 그 과제를 푸는 데 큰 힘을 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용산의 한 극장을 찾아 시민들과 함께 영화를 관람한 뒤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 고민정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광주민주화운동이 늘 광주에 갇혀있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제는 국민 속으로 확산되는 것 같다"며 "이런 것이 영화의 큰 힘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날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전 세계에 알린 고 힌츠페터 씨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여사와 함께 영화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은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여사에게 "광주에서 민주화운동이 벌어지던 당시 다른 지역 사람들은 그 진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며 "남편인 고 위르겐 힌츠 페터 씨 덕분에 우리가 그 진실을 알게 됐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에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여사는 "진실을 알리는 것이 자신의 임무라고 남편은 말하곤 했다"며 "대한민국 광주가 인생에 있어서 매우 큰 부분을 차지한다고 했는데 짧은 다큐가 아닌 커다란 스크린에서 영화로 만들어진 걸 안다면 무척 기뻐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젊은이들이 민주주의란 저절로 얻어지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여사는 영화가 끝난 뒤 눈물을 훔쳤고 서로 따뜻한 악수를 주고받았다.

한편, 이 자리에는 '택시운전사'를 제작한 장훈 감독과 영화 주인공인 송강호·유해진 씨도 함께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서울 용산 CGV에서 5·18민주화운동 참상을 전 세계에 보도한 고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80)와 장훈 감독, 배우 송강호, 유해진과 함께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하고 있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5·18민주화운동을 취재한 독일 제1공영방송 기자 힌츠페터와 그를 태운 택시운전사의 얘기를 다룬 영화다. 2017.08.13.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서울 용산 CGV에서 5·18민주화운동 참상을 전 세계에 보도한 고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80)와 장훈 감독, 배우 송강호, 유해진과 함께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하고 있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5·18민주화운동을 취재한 독일 제1공영방송 기자 힌츠페터와 그를 태운 택시운전사의 얘기를 다룬 영화다. 2017.08.13. (사진=청와대 제공)ⓒ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서울 용산 CGV에서 5·18민주화운동 참상을 전 세계에 보도한 고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80)와 장훈 감독, 배우 송강호, 유해진과 함께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한 후 대화하고 있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5·18민주화운동을 취재한 독일 제1공영방송 기자 힌츠페터와 그를 태운 택시운전사의 얘기를 다룬 영화다. 2017.08.13.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서울 용산 CGV에서 5·18민주화운동 참상을 전 세계에 보도한 고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80)와 장훈 감독, 배우 송강호, 유해진과 함께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한 후 대화하고 있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5·18민주화운동을 취재한 독일 제1공영방송 기자 힌츠페터와 그를 태운 택시운전사의 얘기를 다룬 영화다. 2017.08.13. (사진=청와대 제공)ⓒ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서울 용산 CGV에서 5·18민주화운동 참상을 전 세계에 보도한 고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80)와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한 후 대화하고 있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5·18민주화운동을 취재한 독일 제1공영방송 기자 힌츠페터와 그를 태운 택시운전사의 얘기를 다룬 영화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서울 용산 CGV에서 5·18민주화운동 참상을 전 세계에 보도한 고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80)와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한 후 대화하고 있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5·18민주화운동을 취재한 독일 제1공영방송 기자 힌츠페터와 그를 태운 택시운전사의 얘기를 다룬 영화다.ⓒ뉴시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