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용산역에 세워진 ‘강제징용 노동자상’... “아픈 역사를 잊지 않겠다”
12일 오후 서울 용산역 광장에서 열린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막식'에서 강제징용 피해자인 김한수(99) 할아버지와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송영길 의원 등이 용산역 광장에서 열린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막식에서 커팅하고 있다.
12일 오후 서울 용산역 광장에서 열린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막식'에서 강제징용 피해자인 김한수(99) 할아버지와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송영길 의원 등이 용산역 광장에서 열린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막식에서 커팅하고 있다.ⓒ김철수 기자

서울 용산역 광장에 국내 처음으로 일제 강점기 조선인에 대한 강제동원을 고발하는 ‘강제징용 노동자상’이 건립됐다.

12일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추진위원회’(추진위원회)는 용산역 광장에서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막식을 열고 “일제강점기 수많은 조선인 노동자들이 이곳 용산역에 끌려와 일본 국내는 물론, 사할린, 남양군도, 쿠릴열도 등 광산, 군수공장에 끌려가 착취당했다”며 “마지막으로 고향땅을 떠나던 용산역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건립해 우리의 아픈 역사를 잊지 않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날 제막식에는 강제징용 피해자들을 비롯해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민족문제연구소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더불어민주당·정의당 국회의원 등이 참여했다.

12일 오후 서울 용산역 광장에서 열린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막식'에서 강제징용 피해자인 김한수(99) 할아버지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12일 오후 서울 용산역 광장에서 열린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막식'에서 강제징용 피해자인 김한수(99) 할아버지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김철수 기자

용산역 광장에 세워진 ‘강제징용 노동자상’은 한 손에 곡괭이를 들고 다른 한 손으로 햇빛을 가리고 먼 곳을 바라보고 있다. 이 모습에서는 고된 노동으로 지친 강제 징용된 노동자들의 고통과 고향에 대한 그리움이 고스란히 묻어 있다.

일제 강제동원을 고발하고 희생된 조선인 노동자의 한을 풀자는 취지로 마련된 이 동상은 ‘평화의 소녀상’을 만든 작가 김운성·김서경씨 부부가 직접 제작했다.

강제징용 노동자상이 세워진 용산역은 일제 강점기 때 강제 징집된 조선인이 집결했던 곳이다.

12일 오후 서울 용산역 광장에서 열린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막식'에서 강제징용 피해자인 김한수(99) 할아버지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12일 오후 서울 용산역 광장에서 열린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막식'에서 강제징용 피해자인 김한수(99) 할아버지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김철수 기자
12일 오후 서울 용산역 광장에서 열린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막식'에서 노동자상 작가 김서경-김운성 부부가 헌화를 하고 있다.
12일 오후 서울 용산역 광장에서 열린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막식'에서 노동자상 작가 김서경-김운성 부부가 헌화를 하고 있다.ⓒ김철수 기자
12일 오후 서울 용산역 광장에서 열린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막식'에서 강제징용 피해자인 김한수(99) 할아버지가 강제징용 노동자상에 헌화를 하고 동상을 어루만지고 있다.
12일 오후 서울 용산역 광장에서 열린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막식'에서 강제징용 피해자인 김한수(99) 할아버지가 강제징용 노동자상에 헌화를 하고 동상을 어루만지고 있다.ⓒ김철수 기자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