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제주에도 퀴어 있다, 차별 넘자” 제주퀴어문화축제조직위 결성
제1회 제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 결성 선언 기자회견
제1회 제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 결성 선언 기자회견ⓒ뉴시스

제주도에서 성소수자를 포함해 소수자들이 편견에 맞서 살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자 제1회 제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가 28일 결성됐다.

조직위는 이날 제주시청 어울림마당 여자화장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회적 소수자에게 행해지는 혐오와 차별이 제주에서 일어나지 않도록 취어 축제 개최를 추진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제주는 퀴어문화의 불모지”라면서 “공동체 의식이 발달한 제주 지역은 성 소수자를 더 움츠러들게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0월 말에 제주도에서 퀴어문화축제를 열 것”이라면서 “성 소수자를 비롯해 나이, 직업, 학력, 장애, 지역, 피부색 등에 따른 다양한 소수자들에 대한 사회의 고정관념과 혐오문화를 깨뜨리고 사랑과 평화의 힘을 지지하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조직위 측은 기자회견 장소를 화장실 앞으로 정한 이유에 대해서 “지난해 일어난 여성 혐오 범죄 장소이기 때문”이라면서 “이곳에서 혐오를 뛰어넘자는 의미를 담아 진행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조직위는 SNS를 통해 온라인 서명 운동도 진행할 계획이다.

김세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