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한·일 정상 “대북 원유공급 중단에 중·러 동참하도록 설득”
문재인 대통령이 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 전 악수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 전 악수를 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7일 “지금은 대화보다는 북한에 대한 최대한의 제재와 압박을 더욱 강화해 나가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제3차 동방경제포럼(EEF)에 참석차 방문한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극동연방대학에서 가진 아베 총리와의 한일 정상회담에서 대북 원유공급 중단 등 지금까지보다 더욱 강력한 대북제재안이 담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추진하는데 공조하기로 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특히 두 정상은 원유공급 중단이라는 대북 제재에 중국과 러시아가 동참할 수 있도록 최대한 설득해 나기기로 했다.

중국과 러시아는 대북 원유공급 중단에 부정적인 입장이다. 특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전날 문 대통령과의 한러 정상회담에서 이러한 대북 제재에 동참하지 않겠다는 뜻을 명확히 내비쳤다.

윤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한일 정상회담에서 “한반도를 둘러싼 상황이 더 악화돼 통제 불능의 상황에 빠져들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북한의 도발로 한일 양국 국민들의 불안이 고조되고 있는 만큼 양국이 국제사회와 협력하면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반드시 포기하도록 제재와 압박을 최대한으로 가하는 한편 궁극적으로 평화적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에게 전날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 내용을 간단히 설명했다.

이에 아베 총리는 “지난번 유엔 안보리 결의 시 북한이 추가 도발을 할 경우 새 결의안을 채택해야 한다는데 합의했기 때문에, 더 강력한 내용이 포함될 수 있도록 중국과 러시아를 설득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특히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에 예정된 푸틴 대통령과의 일러 정상회담에서 대북 원유공급 중단 동참을 설득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아베 총리는 도쿄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담에 문 대통령도 참석할 것을 요청했다. 또 그 이전에라도 문 대통령이 일본에 방문해준다면 환영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중·일 3국 회의가 열리면 기꺼이 참석하겠다”며 “아베 총리도 내년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릴 때 한국을 방문해 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앞서 두 정상은 한일 간 ‘셔틀외교’ 복원에 합의한 바 있다.

관련기사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