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이수 인준안 부결에 “국민의당이 결정권 갖고 있다”는 안철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양지웅 기자

11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국회 본회의 표결에서 부결된 가운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국민의당 의원들이 (김 후보자가) 사법부 독립에 적합한 분인지, 소장으로서 균형감을 가진 분인지 그 기준으로 판단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김 후보자 인준안이 부결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은 총 투표수 293표 중 찬성 145표, 반대 145표, 기권 1표, 무효 2표가 나와 부결됐다. 가결 정족수(147표)에 찬성표가 2표 부족했다.

당론 없이 '자유투표' 방침을 정한 국민의당에서 나온 반대표가 부결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분석이 가능한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안 대표는 "(국민의당이) 존재감을 내려고 했던 것은 아니다"라며 "여러 번 말했듯이 지금 20대 국회에서 국민의당이 결정권을 갖고 있는 정당"이라고 밝혔다.

또 그는 '인준안 부결에 따른 비난은 감수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개별 의원들이) 헌법기관으로서 판단한 것"이라고 일축했다.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양지웅 기자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