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공정방송 무너뜨린 자유한국당은 입을 닫아라”
KBS,MBC 정상화를 위한 경남시민행동이 자유한국당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KBS,MBC 정상화를 위한 경남시민행동이 자유한국당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구자환 기자

KBS,MBC의 파업에 대해 여권의 방송장악이라고 주장한 자유한국당에 대해 경남시민사회단체와 파업 중인 경남지역 방송사 조합원들이 강하게 규탄했다.

KBS,MBC 정상화를 위한 경남시민행동은 13일 창원시 봉곡동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이 원하는 공영방송은 자신들이 듣고 싶은 말과 국민의 눈과 귀를 흐리는 왜곡된 말만 하는 ‘자유한국당 방송’”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이 방송을 장악하려 한다는 그들의 주장은 결국 방송의 정치적 독립 때문이 아니라 자신들만을 위한 공영방송이 위기에 처했다는 절박함의 산물”이라고 비난했다.

이 자리에는 퇴직 1년을 앞둔 조합원과 막내 조합원에 이르기까지 언론노조 KBS, MBC 경남지부 소속 조합원들이 함께 했다.

경남시민행동은 “고대영, 김장겸 등 적폐 인사 청산과 방송법 개정을 막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반성은커녕 ‘언론 장악’을 이러쿵 저러쿵 말하고 있는데 이는 자신의 죄를 인정하지 않는 도둑이 도리어 몽둥이를 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공영방송의 적폐를 청산하고 방송을 국민의 품으로 되돌려 놓기 위한 언론노조의 파업투쟁을 지지하면서 언론부역자와 언론 적폐를 청산하는 MBC, KBS언론 노동자들의 세상을 밝히는 투쟁에 함께 촛불을 들 것”이라며, “공정방송을 무너뜨린 자유한국당은 입을 닫아라”고 맹비난했다.

경남시민단체 KBS,MBC 파업 지지 기자회견
경남시민단체 KBS,MBC 파업 지지 기자회견ⓒ구자환 기자

김태석 MBC경남지부장은 “시민들은 MBC를 보지 않다가 카메라와 마이크를 놓고 거리로 나오니까 눈여겨보고 있다”며, “다음주까지 파업을 끝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손원혁 KBS경남지부장은 “시민들을 만나서 방송이 파행되고 축소되어도 다른 방송을 보면 된다는 말을 들었을 때 마음이 아팠다”며, “그만큼 공영방송의 역할을 제대로 못했기 때문이다. 방송이 국민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끝까지 싸우겠다”고 말했다.

김영만 상임대표는 “자유한국당은 과거 이승만의 자유당의 이미지 때문에 한국당으로 불러달라고 한다”며, “이승만의 자유당은 탄핵 이전에 하야를 선택했지만 박근혜는 버티다가 결국 탄핵을 당했다”고 말했다.

이어 “4.19 혁명이후 열린 재선거에서 대통령 후보자가 12명이나 출마했지만 자유당 소속 후보자는 한명도 없었다”며, “홍준표의 자유한국당은 정말 뻔뻔하고 염치없는 당”이라고 비난했다.

김재명 민주노총경남지역본부장은 “촛불이 권력을 끌어내렸지만 방송사에는 아직 그대로 있다”며, “언론을 장악했던 자유한국당은 우리가 단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대표들은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에 항의서한을 전달하기 위해 당사에 들어갔으나 그들을 맞는 당직자는 나오지 않았다. 이에 항의하던 시민단체 대표들은 항의서한을 사무실 바닥에 놓아두고 기자회견을 마무리 했다.

언론노조 KBS, MBC 경남지부 소속 조합원들이 함께 했다.
언론노조 KBS, MBC 경남지부 소속 조합원들이 함께 했다.ⓒ구자환 기자
언론노조 KBS, MBC 경남지부 소속 조합원들이 자유한국당의 '방송장악 파업'이란 주장에 반발하고 있다.
언론노조 KBS, MBC 경남지부 소속 조합원들이 자유한국당의 '방송장악 파업'이란 주장에 반발하고 있다.ⓒ구자환 기자

구자환 기자

민중의소리 전국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주로 경남지역을 담당하며, 영화를 제작하기도 합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