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한국우진학교 방문한 김상곤 부총리 “특수학교 설립은 양보할 수 없는 선택”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특수학교 신설 및 특수교사 증원 등 특수교육 여건개선 국정과제 추진 의지를 피력하기 위해 13일 서울 마포구 한국우진학교를 방문해 학생들을 만나고 있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특수학교 신설 및 특수교사 증원 등 특수교육 여건개선 국정과제 추진 의지를 피력하기 위해 13일 서울 마포구 한국우진학교를 방문해 학생들을 만나고 있다.ⓒ뉴시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3일 "특수학교 설립은 우리 학생들의 교육권 확보를 위해 양보할 수 없는 선택"이라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마포구 중동에 있는 특수학교인 한국우진학교를 방문해, 교직원, 장애 학생 학부모, 지역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었다. 김 총리는 이 자리에서 "'제5차 특수교육발전 5개년(2018~2022) 계획'에 균등하고 공정한 교육기회 보장을 위한 특수교사와 특수학교·학급 확대 방안을 포함시켜 적극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부총리는 "요즘 서울시 특수학교 신설이 지역주민 반대로 난항을 겪고 있는 것을 보며 많이 안타깝고, 무릎을 꿇고 호소하는 부모님들의 상심이 클 것이라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앞서 5일 서울탑산초등학교 강당에서 열린 강서지역 특수학교 설립 2차 주민 토론회에서 장애 학부모들은 주민들 앞에서 무릎을 꿇고 특수학교 설립 지지를 눈물로 호소했지만, 일부 주민들의 반대로 끝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서울시교육청은 서울 강서구 옛 공진초등학교 부지에 특수학교 설립을 추진하고 있지만 일부 지역주민들이 국립한방의료원이 들어와야 한다고 주장하며 반발하고 있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러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9일 "특수학교는 양보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며 특수학교 설립 의지를 나타냈다. 또 11일 시교육청 직원 대상 월례조회에서도 "이번 서울 강서구 특수학교 신설 사태를 경험하면서 우리 사회가 충분히 성숙하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특수학교가 없는 서울 시내 8개 구(금천, 동대문, 성동, 양천, 영등포, 용산, 중랑, 중구)에도 학교 건립을 추진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김 부총리 역시 자신이 방문한 우진학교에 대해 "지역주민들과 상생하는 모델을 보여줬다"며 "특수학교 설립 시 지역주민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복합문화시설 조성을 적극지원하겠다"고 언급했다. 우진학교는 2003년 3월에 설립된 중증지체 장애 학생 교육을 위한 국립특수학교다.

그러면서 그는 "문재인 정부의 '모든 아이는 우리 모두의 아이'라는 철학이 장애를 지닌 학생들에게도 예외가 아님을 교육현장에서 실천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며 "교육청, 지자체, 지역주민이 유기적으로 협력해 모두를 위한 포용적이고 공평한 양질의 교육이 보장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 부총리는 12일 각 시도 부교육감을 만난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 5년간 전국에 특수학교 18개를 신설해 특수교육 여건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열린 시도 부교육감 회의를 통해 "일부 주민 반대로 특수학교 신설에 어려움이 있지만 상생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 부총리는 "교육부도 특수학교 설립 및 특수학급 증설 예산을 지원하고 특수교사 증원 방안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