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통신요금 25% 할인, 약정 6개월 안남았으면 위약금 유예
자료사진
자료사진ⓒ제공 : 뉴시스

이동통신 3사가 오는 15일 시작되는 선택약정 할인율 인상을 앞두고 기존 20% 요금할인 가입자 중 남은 약정 기간이 6개월 이하인 고객이 25% 요금할인을 받기 위해 약정을 해지하고 새롭게 약정계약을 할 경우 위약금을 유예하기로 했다. 다만 새롭게 약정할인을 한 뒤 기간을 다 채우지 못하면 유예된 위약금까지 함께 물어야 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1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이통 3사는 최근 25% 요금할인에 따른 소비자의 위약금 유예 방안을 마련했다.

기존 20% 요금할인 가입자는 12개월이나 24개월 약정 모두 잔여기간이 6개월 이하일 경우 25% 요금할인을 위해 재약정을 하는 경우 기존 약정 해지에 따른 위약금이 유예된다. 예를 들어 내년 3월 말 약정이 만료되는 이용자는 약정이 6개월 남은 올해 10월 초부터 위약금을 면제받을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단 위약금이 무조건 면제되는 것이 아니라 잔여 약정 기간만큼 새로운 약정을 유지해야 유예됐던
위약금이 비로소 면제된다. 위약 최소 유지 기간을 채우지 못하면 새로운 약정 위약금에 이전 약정 할인 위약금을 모두 내야 한다.

가령 12개월 약정 가입자가 6개월 약정이 남은 상태에서 25% 요금할인을 받기 위해 12개월로 재약정을 하고, 새로운 약정을 6개월 동안 유지하면 기존 약정에 따른 위약금이 없어진다. 새로운 약정을 계약하고 6개월을 채우지 못할 경우 기존 약정 해지에 따른 위약금과 새로운 약정의 위약금을 모두 내야 한다.

통신사를 유지한다면 단말기를 바꾸지 않아도 새로운 제도가 적용되지만 통신사를 바꾸면 적용되지 않는다.

3사 가운데 SK텔레콤은 25% 요금할인 시행에 맞춰 15일부터 위약금 유예를 시행하며 LG유플러스는 10월, KT는 연내에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민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