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북한 최강일 외무성 부국장 “미사일 발사는 핵 억지력 강화 일환”
최강일 북한 외무성 북미국 부국장
최강일 북한 외무성 북미국 부국장ⓒNHK 캡쳐

북한 외무성 당국자는 15일 실시한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핵 억지력 강화를 위한 정상적 과정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스위스에서 개최된 동북아시아 안보에 관한 국제회의에 참석한 최강일 북한 외무성 북미국 부국장이 이날 귀국길에 경유지인 중국 베이징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고 일본 NHK는 보도했다.

최 부국장은 “미국이 우리를 적대시하고 핵으로 위협을 계속하는 한 우리는 핵무기와 미사일을 절대로 협상 테이블에 올려놓지 않을 것”이라면서 “미국이 먼저 적대정책과 제재를 중단해야 비로소 대화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핵과 미사일 개발은 자위적 조치”라고 강조하면서 일본 정부를 향해 “제재에 앞장 서지 말라. 어떤 제재도 우리에게는 통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한편 스위스 외교부와 제네바 안보정책연구소 공동 주최로 지난 11~13일(현지시간) 제네바에서 열린 이번 회의엔 최 부국장을 비롯한 북한 외무성 관계자들 외에도 에번스 리비어 전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수석부차관보, 나마즈 히로유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 참사관, 그리고 한국·러시아의 관련 분야 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이 회의를 계기로 최 부국장과 리비어 전 수석부차관보가 비공식 접촉을 가졌다고 NHK가 전날 보도하기도 했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